[N시청률]현실감 200% ‘따로 또 같이’ 연예인 부부 ‘리얼’ 일상을 보다

0
201810080905036118.jpg

© News1 tvN ‘따로 또 같이’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따로 또 같이’ 박미선-이봉원, 심이영-최원영, 강성연-김가온 부부가 ‘따로’ 여행에 앞서 결혼 생활의 일상을 전격 공개하며 시선을 모았다.

7일 오후 처음 방송된 tvN ‘따로 또 같이’는 출연자들의 현실감 200%의 일상을 공개하면서, 이들 부부에게 ‘따로’ 여행이 필요한 이유를 선보여 공감과 웃음을 이끌어냈다. 이날 첫 방송은 케이블, 위성, 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이 평균 1.6%, 최고 2.5%를 기록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순위에서 동시간대 1위를 달성했다(유료플랫폼 가구, 전국 기준/닐슨코리아).

1회에서는 26년차 부부 박미선-이봉원, 5년차 부부 심이영-최원영, 7년차 부부 강성연-김가온이 3쌍 3색 일상을 보여주며 즐거움을 선사했다. 가장 먼저 공개된 강성연-김가온 부부의 일상은 연년생 아들과 함께 분주한 아침으로 시작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육아로 인한 고충을솔직하게 토로해 자녀를 가진 부모들의 공감을 샀다. 또한 첫 만남부터 5개월 연애 후 결혼하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전격 고백해 재미를 더했다.

박미선-이봉원 부부는 26년동안 함께해 온 만큼, 각자의 하루 일과 시간이 다르고 개인의 생활을 존중해주는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은 "우리는 한지붕 두 집처럼 산다. 일어나는 시간부터 다르고 일하는 시간도 다르고, 사이클이 달라 서로 무사히 있으면 잘 있나보다 하는 거다"라고 밝혀 웃음과 공감을 자아냈다. 결혼 후 계속해서 시부모님과함께 지내온 박미선은 "오랜 시간 모시고 살고 있어서 친부모님 같다"며 시부모님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이봉원은 아내 박미선을 "내게 참 과분한 사람이다"라고 소개해 사랑꾼 면모를 뽐냈다.

이어 공개된 심이영-최원영 부부의 일상은 훈훈한 미소를 짓게 했다. 드라마에서 부부로 만나 실제 결혼까지 이어진 두 사람은 특별한 인연만큼 남다른 달달함을 선보였다. 결혼 5년차임에도 불구, ‘모닝 뽀뽀’로 아침을 시작하는 등 여전히 신혼같은 케미로 이목을 사로잡은 것. 뿐만 아니라최원영은 설거지, 창고 청소 등 살림에 뛰어난 재주를 보여 다른 남편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 부부들의 일상을 통해 이들에게 ‘따로’ 여행이 필요한 이유를 엿볼 수 있었다. 또한 방송 말미에 공항에서 처음 만남을 가지는 부부들의 모습이 그려져 태국 후아힌에서 펼쳐질 이들의 첫 여행기를 더욱 기대하게 했다.

‘따로 또 같이’는 ‘같이’ 여행지로 떠나지만 취향에 따라 남편, 아내가 ‘따로’ 여행하는 모습을 담은 부부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40분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