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 거미·조정석, 언약식 날짜? 신혼집? “공개 안하기로”

0
201810081048538355.jpg

거미 조정석©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부부가 된 가수 거미(37)와 배우 조정석(38) 측이 신혼집 및 언약식 날짜 등에 대해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 측 소속사는 8일 오전 두 사람의 웨딩 화보를 공개하며 최근 언약식을 맺고 부부가 됐음을 알렸다.

이들이 보낸 공식 자료에는 부부가 된 사실과 소감만 담겨있을 뿐 언약식 날짜는 기재되지 않았다.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이 이날 부부가 됐음을 공식적으로 알리고 싶어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언약식 날짜와 신혼집 등 다른 정보 등에 대해서는 "공개된 자료 이외에 다른 부분은 말씀 드릴 부분이없다"며 "(두 사람이) 언약식 날짜와 장소는 알려주지 않았다"고 전했다.

양 측 관계자는 이날 "두 사람은 최근 언약식을 맺고 평생 서로를 존경하고 배려하며 기쁠 때나 슬플 때나 함께 하기로 맹세했다"며 "앞으로 각자의 자리에서 좋은 작품과 음악으로 인사 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두 사람은 이날 부부가 됐음을 알리는 자료에 웨딩 화보도 동봉했다. 웨딩 화보 속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달달한 눈빛과 미소를 보이며 행복한 모습이다.

거미는 어깨가 노출된 단아한 웨딩드레스를 입고 청순한 모습을 보였으며 조정석은 깔끔한 슈트로 멋을 냈다.

거미와 조정석은 2013년부터 연애했으며 지난 6월 공식적으로 결혼 계획을 발표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