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사람들’ 마동석 “6년만에 재회 김새론, 큰 키에 놀랐다”

0
201810081143350789.jpg

© News1 영화 ‘동네사람들’ 스틸컷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마동석과 김새론이 영화 ‘이웃사람’ 이후 6년만에 재회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동네사람들'(임진순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8일 오전 11시 서울 압구정 CGV에서 진행됐다. 주연배우 마동석 김새론 이상엽과 임진순 감독이 참석해 영화를 소개했다.

마동석과 김새론은 ‘이웃사람’에 이어 6년만에 다시 호흡을 맞춘다. 김새론은 "’이웃사람’에서는 직접적으로 연기를 하는 장면이 많지는 않았다"며 "이번 작품에서는 처음부터 끝까지 호흡을 맞출 수 있어서 좋았다.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또 마동석의 첫인상이 무섭다는 선입견은 없었냐는 물음에 "’이웃사람’ 때 이미 선입견은 깨진 상태였다"고 답했다.

마동석은 "김새론과 다시 만나니 일단 키에 놀랐다"며 "’이웃사람’ 때도 어려도 연기할 때는 집중력이 어마어마했다. 그걸 알고 있었기 때문에 이번 작품에서는 조금 더 즐겁게 재미있게 찍어보자는 생각을 임했다"고 했다.

이날 김새론의 연기력에 대한 극찬이 쏟아졌다. ‘칸 레드카펫을 밟은 최연소 여배우’라는 수식어도 언급됐다. 이에 대해 김새론은 "너무 감사하고 기분이 안 좋을 수는 없다"면서 "그럴 때마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고 부담도 된다"고 솔직히 말했다.

‘동네사람들’은 의문의 실종사건에 침묵하는 마을에서 외지 출신의 체육교사 기철(마동석 분)과 당돌한 여고생 유진(김새론 분)이 진실을 파헤쳐가는 흥미진진한 사건들을 다룬다. 오는 11월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