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6년만에 재회” 마동석x김새론 ‘동네사람들’, 사제 스릴러 통할까

0
201810081205562842.jpg

‘동네사람들’ 캡처 © News1

201810081205576809.jpg

© News1 영화 ‘동네사람들’ 스틸컷

201810081205572291.jpg

© News1 영화 ‘동네사람들’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마동석과 김새론이 6년만에 다시 만났다.

영화 ‘동네사람들'(임진순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8일 오전 11시 서울 압구정 CGV에서 진행됐다. 주연배우 마동석 김새론 이상엽과 임진순 감독이 참석해 영화를 소개했다.

‘동네사람들’은 의문의 실종사건에 침묵하는 마을에서 외지 출신의 체육교사 기철(마동석 분)과 당돌한 여고생 유진(김새론 분)이 진실을 파헤쳐가는 흥미진진한 사건들을 다룬다.

마동석과 김새론은 ‘이웃사람’에 이어 6년만에 다시 호흡을 맞춘다. 김새론은 "’이웃사람’에서는 직접적으로 연기를 하는 장면이 많지는 않았다"며 "이번 작품에서는 처음부터 끝까지 호흡을 맞출 수 있어서 좋았다.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또 마동석의 첫인상이 무섭다는 선입견은 없었냐는 물음에 "’이웃사람’ 때 이미 선입견은 깨진 상태였다"고 답했다.

마동석은 "김새론과 다시 만나니 일단 키에 놀랐다"며 "’이웃사람’ 때도 어려도 연기할 때는 집중력이 어마어마했다. 그걸 알고 있었기 때문에 이번 작품에서는 조금 더 즐겁게 재미있게 찍어보자는 생각을 임했다"고 했다.

김새론은 ‘동네사람들’ 출연 이유에 대해 "캐릭터가 나와 나이대가 같은 10대 동갑 여고생이다"라며 "내가 10대 마지막을 연기할 작품이 지금의 나를 많이 표현할 수 있는 역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출연했다. 성격도 비슷한 점이 많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날 김새론의 연기력에 대한 극찬이 쏟아졌다. ‘칸 레드카펫을 밟은 최연소 여배우’라는 수식어도 언급됐다. 이에 대해 김새론은 "너무 감사하고 기분이 안 좋을 수는 없다"면서 "그럴 때마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고 부담도 된다"고 솔직히 말했다.

마동석은 극중 실종된 학생을 찾는 체육교사 기철 역할을 맡았다. 이번 캐릭터는 마동석 필로그래피 사상 최초로 아주 ‘평범한’ 선생님이라는 설명이 붙었지만, 범인을 찾는 정의로운 캐릭터를 연상하는 점이 전작들의 파워풀한 캐릭터도 떠오르게 한다.

마동석은 "내 캐릭터 활용할 때 두 가지를 생각한다"며 "장르에 따라 다른 모습, 마동석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본인의 캐릭터로 하는 영화의 재미는 통쾌함이고, 단점은 피로감이 있다"며 "그런 부분은 또 다른 장르의 다른 캐릭터로 채워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마동석은 스스로 배우로서는 부족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걸 다 잘 할 수 있는 스타일의 배우가 아니어서 조금 더 내 장점을 발전시키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했다.

음악 연주에 대해 비유했다. 그는 "내가 드러머이면 기타, 피아노도 다 잘 칠수는 없을 것 같다. 나는 드럼 기술을 더 연마해서 더 색다른 것도 도전하면서 연기하겠다"고 했다.

마동석은 "최근 내가 출연한 액션 영화들이 몰려 나왔다. 촬영 시기는 달랐는데, 시기가 겹쳐서 비슷하게 느껴질 것 같다"며 ‘동네사람들’은 스릴러 장르이지만 휴머니즘이 가미되어 있다"고 말했다.

오는 11월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