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시골경찰4’ 사랑꾼 막내 강경준 합류…케미↑(종합)

0
201810081640031379.jpg

MBC에브리원 ‘시골경찰’ © News1

201810081640031777.jpg

MBC에브리원 시골경찰4 © News1

201810081640042548.jpg

MBC에브리원 시골경찰4 © News1

(서울=뉴스1) 강고은 기자 = ‘시골경찰4’에 막내 경찰로 배우 강경준이 합류해 기대를 부른다.

MBC 에브리원 ‘시골경찰4’ 제작발표회가 8일 오후 3시 30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신현준, 이청아, 강경준, 황성규 PD가 자리했다.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황성규 PD는 시즌4를 맞이한 소감에 대해 "도시사회의 일상이 각박하고 빠르게 진행되다 보니 느리게 흘러가는 시골의 생활을 보여주는 우리 프로그램에서 힐링을 받으시는 것 같다"며 "우리 방송은 흔히 말하는 악마의 편집도 없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시즌 이청아에 이어 강경준을 섭외한 것에 대해 "익숙함과 신선함이 적절히 조화로운 출연진을 섭외하고 싶었다"며 "이청아 씨가 지난 시즌 기대 이상으로 잘해줘서 너무 고마웠다. 강경준 씨의 활약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이번 시즌 새롭게 막내 경찰로 합류한 강경준은 이 자리에서 아내 장신영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아내가 나를 많이 걱정하는 편이라 힘이 되주는 말을 많이 해준다" 며"’시골경찰4’에 출연이 결정되면서 짐 싸는 것도 도와주고 잘 다녀오라고 격려의 말도 해줘서 고마웠다"고 전했다.

이어 "결혼 이후 처음으로 길게 떨어져 지냈는데 사실은 엄청 보고싶고 연락도 자주 하고 싶었다. 하지만 첫 출연이다 보니 경찰 업무나 멤버들과의 화합들도 맞춰야하고 정신이 없어서 그렇게 하지 못했던 것 같다"며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장신영을 향한 애정을 가감없이 드러내기도 했다.

원년멤버 신현준은 "이제 시즌을 거듭하며 어린 친구들은 실제로 내가 경찰인줄 아는 것 같다"며 "이 방송을 통해 내가 더 바른 사람이 되어야 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촬영중 있었던 에피소드로 ‘대마밭 발견 사건’에 대한 이야기도 전했다. 그는 "강원도 정선에서 진행된 이번 시즌 촬영에서 정말 드라마나 영화에서 봤던 일이 생겼다"며 "200여평이 넘는 곳에서 대마를 발견했는데 그 수색 작업을 하느라고 긴장도 많이 하고 고생도 정말 많이 했다"고 전했다.

이어 "약 이틀동안 긴장한 채로 계속해서 수색작업을 펼치다 보니 너무 너무 피곤해서 입술이 다 터졌다"며 "’시골경찰’을 찍으면서 제일 힘들고 무섭고 한편으로는 뿌듯했던 사건이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청아는 이번 시즌 출연 소감에 대해 "성인이 되고 도시에 살면서 시골에서 길게 생활해 본 시간이 없었던 것 같다"며 "정선은 어느 곳을 보아도 산으로 둘러 싸여 있어서 자연 환경으로 받는 힐링이 컸다"고 전했다.

또 "정선에서 만나게 된 동네 어른들과 농업에 종사하시는 분들을 보면서 자연과 사람이 정말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임을 다시 한번 깨닫기도 했다"며 "촬영 할때는 정선 어딘가 사는 ‘이순경’으로 살았던 것 같다. 매 촬영이 기다려지고 촬영이 끝나고 올라오는 길에는 마을 분들께 죄송한 마음까지 들었다 많은 것을 받은 촬영이어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시골경찰’ 시리즈는 연예인들이 직접 시골 마을 순경으로 생활하며 마을의 민원을 처리해 나가는 모습을 그린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평화롭고 아름다운 강원도 정선을 배경으로 한 이번 시즌에는 기존 멤버인 신현준, 이청아, 오대환에 신규 멤버 강경준이 합류해 새로운 케미를 선사한다.

‘시골경찰4’는 8일 오후 8시 30분에 MBC 에브리원에서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