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회의록? KBO 반박 “혼동으로 발생한 일”

0
201810081725398316.jpg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대한체육회에 제출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발 회의록. 여기에는 대표 선발 시점인 6월11일까지 성적과 회의록 제출 시점은 6월19일까지 성적이 병기돼 있다.(손혜원 의원실 제공) © News1

201810081725402183.jpg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대한체육회에 제출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발 회의록. 오지환의 홈런 순위가 1위(4개)로 표기돼 있다. 이에 대해 KBO는 "홈런 기록 1위는 오타였으며 발견 즉시 정정해 고지했다"고 해명했다. (손혜원 의원실 제공) ©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한국야구위원회(KBO)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 선수 선발 회의록이 가짜라는 논란에 반박했다.

KBO는 8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회의록 논란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펼친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 회의록은 사후 급조된 가짜"라는 주장을 반박하는 내용이다.

이날 손혜원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KBO와 선동열 감독 측은 급조한 가짜 회의록을 통해 선수 선발과정의 불투명성을 가리려 한 점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의원은 대표 선발 회의가 6월11일 열렸음에도 제출용 문서에는 선수들의 기록이 6월19일을 기준으로 적혀 있다는 점을 문제삼았다. 회의록이 회의 당시 작성된 것이 아닌, 사후에 만든 가짜라는 주장.

그러나 KBO는 "선수 선발 8일 후인 19일, 대표팀 선발 회의 결과를 토대로 한 대한체육회 제출용 선발 근거 ‘회의록’을 작성해 6월21일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를 통해 대한체육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회의록은 선발 회의 결과를 정리한 문서로 당일 선수 선발의 평가 근거가 된 자료가 아니다. 6월10일까지 선수 기록을 요약 정리한 것이 대표 선발 근거 자료이고, 하단부 ‘통산기록’은 6월19일까지 기록을 업데이트한 참고용"이라고 덧붙였다.

손혜원 의원 측은 ‘가짜’라는 표현으로 KBO가 자료를 조작한 것처럼 주장하고 있지만, KBO는 11일 기준과 19일 기준 등 총 2개의 기록을 함께 제출했다고 답했다.

오지환(LG)의 홈런 기록에 ‘1위’라는 표기도 논란을 키웠다. 이에 대해 KBO는 "홈런 기록 1위는 오타였으며 발견 즉시 정정해 고지했다"고 해명했다.

회의록과 함께 제출된 ‘회의 자료’에 대한 설명도 곁들였다. 이는 ‘논란의 중심’ 오지환의 선발 근거다.

KBO는 "6월11일 회의는 부문별 순위와 ‘개인 투수성적과 타자성적’이 담긴 ‘회의 자료’를 바탕으로 진행했다"며 "이 자료는 KBO리그 전체 선수 기록의 기본이 되는 별도의 선발 데이터로 각 타자의 경우 공격지표인 타율, 홈런, 타점, 병살, 삼진 등의 항목과 수비지표인 실책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수와 지도자, 해설가로 경력을 가진 국가대표 코칭스태프가 포지션별로 선수 기록을 비교하여 선발에 참고했다"며 "오지환의 경우 당시 유격수 후보에 있었던 8명 중 유일하게 전 경기에 출전했고, 타율 부문에서는 김하성(0.323)에 이어 2위(0.300)를 기록했다"고 부연했다.

손혜원 의원 측은 "회의록의 평가근거라는 항목에 나오는 기록에는 ‘6월19일 기준. 이하 같음’이라고 쓰여 있다"며 "회의록 내용대로라면 11일에 진행된 회의에서 19일까지 기록을 평가 근거로 선발했다는 것이기 때문에 회의록을 사후에 작성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나 KBO는 회의록이 사후에 작성된 점을 인정하면서 조작이나 가짜는 아니라고 맞서고 있다. 조작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는 것이 KBO의 입장이다. 실제 KBO는 두 가지 기록이 시점 별 다른 기록임을 명확히 회의록에 적어놨다.

KBO는 회의록을 사후 작성해 대한체육회에 제출했다. 회의록에는 대표 선발 시점인 6월11일까지 성적과, 회의록 제출 시점인 6월19일까지 성적이 병기돼 있다. 이를 손혜원 의원 측이 혼동해 ‘가짜’라고 주장한다는 설명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