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스물’의 추억 故정다빈 누구?…27세 사망한 유망 배우

0
201810090011150362.jpg

‘뉴논스톱’ 캡처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자살로 생을 마감한 배우 정다빈에 대한 관심이 다시 일어나고 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다시, 스물’ 다큐멘터리에서 고 정다빈에 대한 내용을 다루면서 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배우였던 고 정다빈은 지난 2000년 개봉한 영화 ‘단적비연수’로 데뷔했다. 이후 ‘뉴 논스톱’에 출연해 톡톡 튀는 매력으로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2003년에는 배우 김래원과 함께 출연한 MBC 드라마 ‘옥탑방 고양이’로 스타덤에 올랐고, 이어 귀여니의 동명 인터넷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그 놈은 멋있었다’ 등에 출연하며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나갔다.

이렇듯 배우로서 자리를 굳혔던 배우 고 정다빈은 2007년 27세 나이에 갑작스럽게 자살로 세상을 떠났다. 정다빈은 지난 2007년 자택에서 사망한 채 당시 남자친구였던 배우 강모씨에 의해 발견됐다. 사건을 담당했던 경찰에 따르면 강모씨는 "만취 상태의 정다빈을 집으로 데려왔는데 일어나보니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약물복용 및 타살흔적이 없어 정다빈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결론 내렸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강모씨의 진술이 석연치 않다 여겨 타살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8일 오후 방송된 MBC ‘다시, 스물’ 다큐멘터리에서는 배우 정다빈을 추억했다. 정다빈과 함께 시트콤 ‘뉴 논스톱’을 찍은 배우들이 고 정다빈을 추모하며 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 김정화는 "얼마나 만지고 싶고, 안고 싶을까"라며 그리워했고, 박경림은 "우리 만날 때 같이 있어줘"라며 고 정다빈에 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