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포차 사장 박성광 감탄시킨 ‘가지가지한다'(종합)

0
201810090026259712.jpg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박성광이 김풍의 요리를 칭찬했다.

지난 8일 오후 방송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게스트로 개그맨 박성광과 연기자 변정수가 출연했다.

박성광은 강아지와 매니저 덕에 전성기를 맞이한 남자라는 소개에 웃으며 "이렇게 MC 옆자리에 앉아보는 게 처음"이라며 감격했다. 또한 김성주의 놀림에 "자리가 위태위태하냐"고 물은 뒤 "저는 굳이 뺏어야한다면 성주 스타일은 아니고 저쪽이 더 가깝지 않나"라며 MC 안정환을 가리키며 웃음을 자아냈다.

박성광은 "한 주도 쉬지 않고 10년간 일했다"고 말하며 성실한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사업을 많이 시도했는데 연이어서 실패했었다"며 "이젠 될 때도 됐다"라는 의지로 사업에 도전했다고 말했다. 또한 "지금도 포차 사업 중"이라고 덧붙였다. 박성광은 "깐풍기가 메인 요리인데 장사가 정말 잘돼야 한다(임대료가 비싸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첫 번째 대결은 미카엘 셰프와 레이먼킴 셰프로 시작됐다. 홍삼을 이용한 요리를 원하는 박성광을 위해 미카엘 셰프는’홍카엘’을 레이먼킴 세프는 ‘홍삼드삼’을 준비했다. 홍카엘은 홍삼 드레싱을 곁들인 오징어 샐러드와 홍삼으로 만들었고, 홍삼드삼은 홍삼 소스를 곁들인 오삼 튀김과 홍삼 드레싱을 곁들인 요리다.

박성광은 먼저 레이먼킴의 ‘홍삼드삼’에 대해 "고기는 튀김 같은데 안은 촉촉해서 완전 취향저격"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미카엘의 요리에 대해서는 "너무 달콤하고 가지 향이 확 올라온다"라고 평가했다. 박성광의 선택은 미카엘이었다. 두 사람의 대결에서 미카엘이 승리하며 5승을 달성하게 됐다.

두번째 대결은 유현수 세프와 김풍 작가의 대결이 펼쳐졌다. 실제 박성광이 운영 중인 포장마차 메뉴를 부탁받은 유현수 셰프는 순대를 활용한 음식인 ‘순대 스마일’을 준비했고 김풍 작가는 가지 요리 ‘가지가지한다’를 준비했다.

변정수는 ‘순대스마일’을 맛본 뒤 "양파플레이크가 맛있고 오징어가 통통하고 너무 쫄깃쫄깃하다"라고 시식평을 남겼다. 박성광은 ‘순대스마일’에 대해 "소스가 대박"이라고 감탄했다. ‘가지가지한다’를 맛본 박성광은 "김풍이 달라보인다"며 감탄했다. 결국 박성광은 김풍을 택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