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인사이드’ 서현진 “나랑 자자”는 이민기 따라 내렸다

0
201810092148156910.jpg

‘뷰티인사이드’ 캡처© News1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서현진이 이민기의 "자자"는 말에 황당해했다.

9일 방송된 jtbc 드라마 ‘뷰티인사이드’에서는 한세계(서현진 분)가 서도재(이민기 분)의 "자자"는 제안에 어이없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세계는 "왜 제가 서도재씨랑 자야되는데요?"라고 물었다. 서도재는 "제가 생각을 좀 해봤습니다 비행기에서. 자다 그랬잖습니까.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 돼서요. 한세계씨가 변하는 것 직접 보겠다는 말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한세계는 웃으며 "112에 신고할 뻔했다"고 어이없어했다. 이애 서도재는 "신고할 거면 신고하라"고 하며 손을 건넸다. 한세계는 이해할 수 없다는 듯 궁시렁거리면서도 짐을 챙기고 선글라스를 끼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