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남지현-김선호 귓속말에 ‘불쾌’

0
201810092222417138.jpg

‘백일의 낭군님’ © News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가 남지현, 김선호의 모습에 불쾌해 했다.

9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 원득(도경수 분)은 홍심(남지현 분)과 정제윤(김선호 분)이 얼굴을 가까이 대고 귓속말을 하는 모습을 포착했다.

이에 원득은 "지금 나만 불편한가"라며 등장해 웃음을 샀다. 그는 정제윤에게 "대낮에 업무는 안 보고 낭군의 안여자를 희롱해도 되느냐"라고 물었다. 또 "남녀가 대체 무슨 일로 얼굴까지 맞대고 그러냐"라고 언짢은 표정을 지었다.

홍심은 "그런 거 아니다"라면서 원득을 끌고 자리를 떴다. 정제윤은 두 사람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저런 사람과 억지 혼인이라니"라고 혼잣말을 해, 향후 이들의 삼각관계에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백일의 낭군님’은 완전무결 왕세자에서 졸지에 무쓸모남으로 전락한 원득과 조선 최고령 원녀 홍심의 전대미문 100일 로맨스를 그리는 드라마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