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불청’ 구본승, 다시 만난 강경헌에 ‘츤데레’ 매력 발산

0
201810101057270754.jpg

구본승 © News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불타는 청춘’ 구본승이 강경헌을 다시 만나 ‘츤데레’ 매력을 발산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강경헌은 약 두 달 만에 다시 출연해 눈길을 모았다.

‘불타는 청춘’ 멤버들 중 가장 먼저 숙소에 도착한 강경헌은 옷을 갈아 입으러 들어갔고, 이후 구본승이 등장했다. 송은이, 박재홍, 김광규와 마당에서 얘기를 나누던 구본승은 강경헌이 방에서 나오자 깜짝 놀란 표정을 지었다.

오랜만에 함께하는 강경헌에게 언제 왔는지 물으며 관심을 보이다, 강경헌의 발에 밤 가시들이 박힌 것을 본 구본승은 신경이 쓰였다. 송은이는 발을 보더니 "그냥 두면 곪는다. 얼른 빼야 한다"라고 했고, 구본승은 "족집게로 뽑아야 한다"면서 걱정했다. 그리고 족집게를 찾아내 강경헌에게 무심한 듯이 건네 ‘츤데레’ 매력을 뽐냈다.

강경헌은 가시를 뽑아내려 했지만 뜻대로 잘되지 않았고, 쑥스러워 발을 내주지 않으려 했으나 결국 구본승의 도움을 받았다. 둘만의 시간을 갖게 된 이들은 가시를 빼느라 초밀착된 상황에서 다정하게 얘기를 나눠 이목을 끌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최성국은 박재홍에게 강경헌과 관련된 폭로(?)를 했다. 최성국은 "재홍이랑 경헌이 처음 만나는 거 아니냐"라더니, 박재홍에게 "어떻냐. 네가 그렇게 보고 싶어 하던 경헌이 봤는데"라고 물었다.

박재홍은 다른 멤버들에게 "성국이 형 스타일 알지 않냐. 그냥 몰아가는 거다"라며 "미치겠네"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후 박재홍은 강경헌과 함께 밥상을 차리다, 그를 빤히 바라보거나 재빠른 대답을 하면서 남다른 관심을 보였다. 과연 세 사람이 앞으로 어떤 관계를 만들어갈지 주목된다.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