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홀렸다” NCT 127, ‘굿 데이 LA’→’지미 키멜 라이브’ 종횡무진

0
201810100847503135.jpg

FOX ‘굿 데이 LA’ 방송 화면 캡처/SM엔터테인먼트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NCT 127이 각종 미국 TV 채널에 출연하며 종횡무진 활약을 펼치고 있다.

NCT 127은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지상파 TV ABC의 간판 프로그램 ‘지미 키멜 라이브'(Jimmy Kimmel Live!)에 이어 9일 유명 방송사 FOX 11 채널의 인기 모닝쇼 ‘굿 데이 LA'(Good Day LA)에 생방송으로 출연,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여 현지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굿 데이 LA’에서 NCT 127은 "오랫동안 기다리셨습니다. 다음은 지금 대한민국에서 가장 핫한 그룹 중 한 팀인 NCT 127입니다"라는 앵커의 소개로 방송 후반부 스튜디오에 등장, 인터뷰를 통해 ‘지미 키멜 라이브’ 출연 소감, 애플뮤직 ‘업 넥스트’ 선정을 비롯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으며, 한국어를 알려달라는 앵커의 요청에 프로그램명 ‘굿 데이 LA’를 한국어인 ‘좋은 날 LA’로 가르쳐주는 등 친근하게 소통해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멤버 태용, 마크, 재현, 쟈니, 유타는 ‘소방차’, ‘무한적아’, ‘Cherry Bomb'(체리 밤), ‘Regular'(레귤러) 등의 하이라이트 퍼포먼스를 선보여 앵커의 "굉장한 무대였다"는 감탄과 현장 관계자들의 호응을 자아냈음은 물론, 포인트 안무를 알려주는 시간도 가져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앵커는 NCT 127의 첫 정규 앨범이 오는 12일 발매된다고 알리며, 타이틀곡 ‘Regular’ 뮤직비디오를 감상한 후 "사랑에 빠졌다"고 언급해 미국에서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굿 데이 LA’는 매주 월~금요일 오전 7시부터 10시(미국 서부 시간)까지 LA 전 지역에 생방송되는 FOX 11의 대표 아침 뉴스 및 연예 프로그램으로, 지난 1993년 론칭돼 25년간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미국의 다양한 사회적 이슈와 연예, 스포츠 소식을 다루는 뉴스 및 공연 코너로 구성돼 있다. NCT 127이 출연한 9일 방송에는 딘 케인, 존 슈나이더 등 유명 스타도 출연해 프로그램의 높은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이밖에도 NCT 127은 지상파 TV NBC의 ‘액세스 할리우드'(Access Hollywood), 최대 연예 채널 E!의 ‘이! 뉴스'(E! News) 등 각종 연예 프로그램과 녹화도 진행, 이들 출연분은 추후 방송을 통해 만날 수 있어 현지의 관심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한편 NCT 127은 12일 멜론, 지니, 아이튠즈, 애플뮤직, 스포티파이, 샤미뮤직 등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타이틀 곡 ‘Regular’를 비롯한 총 11개 트랙으로 구성된 첫 정규 앨범 ‘NCT #127 Regular-Irregular'(엔시티 #127 레귤러-이레귤러)의 전곡 음원을 공개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