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문화유산 ‘부여 나성’ 동쪽 성 내부 본격 조사

0
201810100934256043.jpg

부여 동나성 조사대상지 전경

도로, 주거지, 생산시설 등 내부시설 확인 예정

(서울=뉴스1) 여태경 기자 =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부여 나성의 동쪽 성 내부 조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부여군(군수 박정현)과 함께 10일 ‘백제왕도핵심유적 보존·관리 사업’의 하나로 ‘부여 나성'(사적 제58호)의 동측 성 내부에 대한 발굴조사를 시작한다.

부여 나성은 2015년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백제역사유적지구로, 사비 천도 전후 시점에 백제 사비도성을 보호하고 내외곽 경계를 표시하기 위해 쌓은 성이다.

나성에 대한 본격적인 발굴조사는 1991년 동나성에 대한 조사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30여 차례에 걸쳐 이루어졌지만 성벽에 대한 조사를 주로 진행해 성과 관련된 내부 시설에 대한 조사는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

이에 올해는 동나성의 내부를 발굴조사해 도로, 주거지, 생산시설 등 나성과 관련된 사비도성의 내부시설 존재를 확인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부여군과 함께 앞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부여 나성을 체계적으로 조사해 백제 사비도성의 체계를 규명하고 세계유산으로서의 역사성을 회복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