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설렘→이별” 에디킴, 가을 감성 자극…차트서 通할까(종합)

0
201810111355152076.jpg

에디킴© News1

201810111355154174.jpg

© News1

201810111355151940.jpg

©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싱어송라이터 에디킴이 설렘이 아닌 이별 주제로 앨범을 만들었다. 이번 앨범은 그가 제작부터 작곡까지 전반적으로 심혈을 기울여 만든 앨범이다.

특히 이번 앨범은 그간 보여줬던 설렘이나 밀당이 아닌 이별의 감정을 담아 가을 감성을 건드린다.

에디킴은 11일 오후 1시 서울 청담동에 위치한 씨네시티 엠큐브에서 새 앨범 ‘Miles Apart'(마일스 어파트)의 음감회를 열었다.

에디킴은 "1, 2집에서 ‘밀당’을 주제로 담았다면, 20대 후반이 되니 사랑의 관점이 달라지더라"라며 "밀당하는 과정이 다 끝난 후 찾아오는 편안함과 익숙함, 현실성이 많이 생각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이번 앨범은 이별을 주제로 꾸며봤다"며 "물론 나의 경험담도 담긴 것이다"라고 말했다.

타이틀 곡 ‘떠나간 사람은 오히려 편해’에 대해서는 "남겨져 버린 사라들은 매일 흔적과 싸운다는 이야기다"라며 "구름과 작업했는데 특유의 밴드 사운드를 좋아해서 함께 만들었다"고 말했다.

에디킴은 영어로 된 곡 ‘Miles apart’에 대해 "유학 생활 당시 외국인 여자친구를 만났는데, 군대에 가기 위해 헤어져야 했다"며 "그때 쓴 곡이고, 이 여자친구에게 어떻게 말을 해야 할 지 고민했던 그때의 상황을 녹인 곡"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당시 헤어진 상대방이 듣기를 바라냐는 물음에 "그 분이 듣지 않아도 좋다"며 "그때 그 느낌을 상상하면서 썼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에디킴은 넓은 스펙트럼의 음악성에 대해 "다른 장르를 앨범에 넣는 것이 양날의 검 같았다"며 "에디킴만의 색깔에 혼란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나는 내 곡 색깔과 비슷한 곡이 잘 나오지 않는 경향이 있다"며 "’너사용법’같은 노래가 또 나오지 않는 것처럼, 작업을 하다보면 결국은 내가 하고싶은 노래를 하게 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는데, 내가 요즘 연기에 물이 올랐다"며 "연기에도 욕심이 좀 생긴다"라며 웃었다.

에디킴은 이번 앨범을 준비하며 힘든 점에 대해서는 "나의 관여도가 2~3배 정도가 됐다"며 "이번 앨범부터는 쭉 참여해주셨던 조정치 선배님 등이 육아로 빠지게 되면서 내가 편곡자들을 직접 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평소에 느꼈던 앨범 작업과는 시간 투자부터 신경쓰다보니까 정말 일이 많았다"고 덧붙였다.

또 조정치의 불참에 대해서는 "육아 때문이다"라며 "정인 누나가 정말 바쁜데, 조정치 선배님이 도맡아서 육아를 하더라"라며 웃었다.

에디킴은 이번 새 앨범에 대한 윤종신의 평가에 대한 질문에 "직접 대표님의 작업실에 내 곡을 들고 찾아갔더니 손 댈 곳이 없다고 하더라"라며 웃었다.

이어 "다만 가사에 조금 더 상처가 있으면 좋겠다고 조언해줬다"고 덧붙였다.

에디킴은 최근 미스틱 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에디킴은 재계약 이유에 대해 "일단 제안이 좋았다"며 "가장 큰 이유는 우리 직원들 및 팀이 나와 5년 동안 한 분들이기 때문에 계속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분들을 떠나서 앨범을 만들 자신이 없었다"며 "재계약을 잘 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번 앨범은 그가 지난 2015년 발매한 앨범 ‘싱싱싱’ 이후 3년 9개월만이다. 이번 앨범은 떠나간 것들에 대한 이야기로, 그동안 ‘너 사용법’, ‘밀당의 고수’ 등 달달한 사랑 이야기를 그려온 에디킴이 처음으로 이별을 테마로 앨범을 만들었다.

특히 이번 앨범은 에디킴의 20대 마지막 앨범으로, 에디킴의 진지하고 솔직한 이야기들로 채워져 한층 무르익은 감성을 느낄 수 있다.

에디킴은 2014년 1집 ‘너 사용법’으로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