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X아카데미’, 해외서도 뜨거운 관심… 외국인 지원자 60%

0
201810111529257653.jpg

YG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YG의 ‘X 아카데미’가 오픈 전부터 해외 지원자들의 문의가 쏟아지며 세계적으로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X 아카데미는 댄스와 보컬 전문 교육 시설로 오는 13일 드디어 오픈된다. 지난 22년간 축적된 YG 노하우와 경험, 최고의 트레이닝 시스템을 제공한다. 가수 지망생뿐 아니라 일반 대중, 남녀노소 모두 수강할 수 있어서 여타 아카데미와 차원이 다른 관심을 모으고 있다.

더욱 이례적인 풍경은 국내를 넘은 해외 반응이다. X 아카데미 수강 신청자들의 60%가 외국인이다. 쏟아지는 문의 전화로 오픈 준비에 한창인 X 아카데미 업무가 마비될 정도다. 게다가 이메일 문의는 하루 100여 통을 훌쩍 넘기고 있다. 미국, 일본, 중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대륙과 인종을 초월해 다양한 국가에서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이같은 반응은 YG가 아카데미를 단순히 운영하거나 간판만 앞세우는 것에 그치지 않기 때문이다. 전문 강사진들이 모두 빅뱅, 위너, 아이콘, 블랙핑크 등과 전 세계를 누비며 활동하고 있는 댄스팀과 보컬 강사로 이뤄졌다. 유명 아티스트들과 같은 조건에서 생생한 교육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다.

첫 수업은 13일 미국 대표 댄스 크루이자 세계적으로 유명한 킨자즈(KINJAZ)의 특강이다. 아이콘과 위너의 안무를 작업했던 크루이기도 하다. X 아카데미는 YG 아티스트들과 작업했던 글로벌 안무가들의 특강 시리즈를 지속적으로 준비할 예정이다.

X 아카데미는 YG엔터테인먼트 자회사인 YGX가 서울 홍대 인근에 설립한 댄스 보컬 전문 아카데미 학원이다. 우수한 수강자들에게는 데뷔 기회도 주어진다. YG엔터테인먼트, 더블랙레이블, YGX의 전속 연습생 오디션과 YG 소속 안무팀 하이테크, 크레이지 전속 오디션 기회를 제공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