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민지영, 집 비번 알았다는 시어머니에 ‘당황’

0
201810112122106233.jpg

민지영 © News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배우 민지영이 집 비밀번호를 알게 됐다는 시어머니의 말에 당황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 교양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민지영의 시어머니는 갑자기 서울에 올라와 민지영, 김형균 부부의 집을 찾았다.

시어머니는 집에 아무도 없다는 것을 알게 되자 이들 부부에게 전화를 걸었다. 민지영은 연락이 되지 않았고, 아들에게 "비밀번호 찍어줘"라고 말했다.

결국 직접 비밀번호를 누르고 집에 들어온 시어머니는 정리 안된 집을 보고 놀랐다. 그는 혼잣말로 "뭐야 얘네들 진짜 우스워 죽겠네. 완전 난장판이다"라고 했고,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본 민지영은 "환장하겠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녹화 중이라 전화를 못 받았던 민지영은 시어머니의 부재중 전화를 보고 연락을 했고 "비밀번호를 직접 누르고 집에 들어왔다"는 말을 들었다. 민지영은 크게 당황했지만 태연한 척하며 집으로 향해 눈길을 모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