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제법 남매인척 했더라”말에 박성웅 분노

0
201810112212248705.jpg

© News1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박성웅이 최병모의 말에 분노했다.

11일 방송된 tvN 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서는 박성웅이 동생을 언급한 팀장의 말에 분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경철(최병모 분)은 유진국(박성웅)에 "유진국, 유진강. 제법 남매인 척 돌림자를 썼더라. 그 때 그 여자애 맞죠"라고 말했다.

유진국은 이경철을 노려보았다. 이경철은 "뭘 또 이렇게 긴장하고 그래. 내가 무슨 말이라도 또 했을까봐. 유 과장 동생이라고 하니까 밥맛이 뚝 떨어지던데 뭔 소리를 해 내가"라고 말하고 자리를 떴다. 이에 유진국은 부들부들 떨며 분노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