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뒤테’ 정인선 “소지섭, 믿고 싶은 사람”

0
201810112220136365.jpg

정인선 © News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내 뒤에 테리우스’ 정인선이 소지섭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고애린(정인선 분)은 유지연(임세미 분)으로부터 김본(소지섭 분)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유지연은 김본과 함께 일했던 요원으로 킹스백이라는 가방 가게를 아지트로 쓰고 있다. 이 가게에 고애린이 직원으로 채용되면서 두 사람이 김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게 된 것이다.

유지연은 "집에 애 봐준다는 시터, 어떤 사람이냐. 믿을만 하냐"라고 물었다. 이에 고애린은 미소 지으며 "믿고 싶은 사람이다"라고 답해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또 "아이들을 참 좋아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고애린은 동네 아줌마들로부터 "김본이 널 좋아하는 거 아니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고애린은 아니라고 답하면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무언가가 있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사실 이상한 데가 많은 사람이다. 아침에 정해진 시간에 일어나고 한번은 총 보고 기절할 것처럼 놀라기도 했다"라고 그의 정체를 궁금해 하기도 해, 향후 전개가 주목되고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