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박성웅, 차에 치일뻔한 정소민 구했다 ‘범인 고민시'(종합)

0
201810112253313180.jpg

© News1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고민시가 정소민을 향해 차를 돌진했다.

11일 방송된 tvN 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서는 유진강(정소민 분)이 고민시(임유리 분)의 차에 치일 뻔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를 본 오빠 유진국(박성웅)이 그를 구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철(최병모 분)은 유진국(박성웅)에 "유진국, 유진강. 제법 남매인 척 돌림자를 썼더라. 그 때 그 여자애 맞죠"라고 말했다.유진국은 이경철을 노려보았다. 이경철은 "뭘 또 이렇게 긴장하고 그래. 내가 무슨 말이라도 또 했을까봐. 유 과장 동생이라고 하니까 밥맛이 뚝 떨어지던데 뭔 소리를 해 내가"라고 말하고 자리를 떴다. 이에 유진국은 부들부들 떨며 분노했다.

진강은 승아가 상견례 날 도망갔을 때 승아의 엄마에게 같이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결국 세 사람이 있는 모습을 들켰고 백승아(서은수 분) 의 엄마는 진강에게 "근본없는 년. 다 너 때문이야"라며 진강의 따귀를 때렸다.

무영은 그런 진강을 바라보며 "따귀 처음 맞아보냐. 이런 날 밥 혼자 먹으면 우울하다. 밥먹자"고 했다. 이에 진강은 무영에 "나같아도 싫겠어. 너같은 거하고 만난는 거 좋아하는 엄마가 어디 있겠어. 너무 챙피하고 억울하고 아파서 죽겠어. 이거 다 너때문이야. 가라고 제발"이라고 소리쳤다. 승아의 엄마는 무영과 승아가 함께 있는 모습의 사진을 확인한 장우상(도상우 분)에 무릎 꿇었다.

진강은 무영을 만나 승아가 전해달라며 문자를 보여줬다. 그리고 "네 잘못도 아닌데 심했다. 그 날 미안했다"고 사과했다. 임유리(고민시 분)는 거리에서 우연히 무영의 웃는 모습을 발견하고는 놀랐다. 그의 옆에는 진강이 있었다. 이를 본 유리는 두 사람의 식사를 하러 가는 것을 몰래 뒤따랐다.

무영과 진강은 밥을 먹으며 대화를 나눴다. 진강은 무영에 "그건 언제 그런거야"라고 화상에 대해 물었다. 둘 다 모른다고 대답했다. 진강은 "오빠랑 둘이 살았어 오빠가 혼자서 키워줬어"라고 말했다. 무영은 "상처같은 거 그래도 안 받았네"라고 하자 진강은 "상처안받았다는 거 거짓말이다. 당연하잖아 어떻게 부모없이 화상자국 있는 애가 상처안받을 수 있냐"고 털어놓았다.

진강은 무영과 대화를 하다가 그도 해산에 살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무영은 강아지 이름을 진강이라고 털어놓았다. 이에 진강은 "너가 계속 싫을 것 같다"고 말했고 이에 무영은 "잘해봐"라고 말했다.

임유리는 두 사람의 모습을 멀리서 지켜봤다. 진국은 거칠게 운전하는 임유리를 만났고 그를 뒤쫓았다. 임유리는 양경모(유재명 분) "3일이나 못잤어"라고 토로했다. 양경모는 더 이상 약은 안된다고 말했다. 임유리는 "그런 얼굴 본 적 없다. 나한테 그런 얘기한 적 한번도 없는데"라며 흐느꼈다.

이어 "좋아하지 않는데. 또 내 얘기 지어내서 책 팔아먹으려고 그러지. 약 약달라고. 선생님 저 약주세요"라며 고함을 질렀다. 임유리는 연습실에서도 멍한 모습을 보이며 방황했다.

진강은 비가 많이 오는 날 오빠 진국을 데리러 나갔다. 진국은 그런 진강을 감싸 안아 구했다. 그리고 진강을 향해 돌진한 빨간 차의 주인을 확인했다. 임유리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