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금이 보고있다’ 유리, 신동욱 만났다 “미친 탬버린?”

0
201810112342591476.jpg

© News1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유리가 신동욱을 새로 입사한 회사에서 만났다.

11일 오후 첫 방송한 MBC 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에서는 유리(복승아 역)가 신동욱(한산해 역)과 한 회사에서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이전에 최악의 첫만남을 가졌다. 회식으로 인해 손에 탬버린을 휘감은 산해가 승아를 치는 바람에 복숭아가 모두 떨어졌던 것. 산해는 어쩔 수 없이 자리를 급히 떠나야 했다.

승아는 산해가 들어오자 "신입사원 복승아 입니다"라고 인사했다. 이에 산해는 "복승아!"라며 놀랐다. 이에 승아는 "미친 탬버린?"이라고 말했다. 승아는 "여기서 일하냐? 혹시 영업팀 팀장님? 이라고 물은 뒤 "안녕하세요 신입사원 복승아 입니다!"라고 인사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