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금’ 유리X신동욱, 댄스로 계약 따내 ‘영업팀 크로스’

0
201810120001057673.jpg

© News1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유리와 신동욱이 댄스 열정을 불태워 계약을 따냈다.

11일 오후 첫 방송한 MBC 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에서는 유리(복승아)와 신동욱(한산해)가 의기투합해 영업 계약을 따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에어로빅 센터로 영업을 나갔다. 승아는 고객에 말 실수를 해 계약을 파기할 단계에 이르렀다. 산해는 "기분 풀리고 춤추는 사람들 분위기 망칠 일 있어?"라고 했고 이에 승아는 "그럼 춤이라도 출까요?"라고 물었다. 이에 산해는 "그래 그럼"이라고 대답했다. 승아는 고객들과 함께 에어로빅을 하며 고객의 기분을 살폈다.

승아는 "죽을 것 같애"라고 생각하며 기력을 잃어갔다. 이 때 한산해는 무대 앞으로 튀어나갔다. 그는 누구보다 열정적인 에어로빅 댄스를 선보이며 승아에게도 열심히 하라는 눈빛을 발사했다. 결국 두 사람의 의기투합으로 계약을 딸 수 있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