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해 사랑해 고마워’ 김성균, 성유리도 반한 ‘일편단심 순정남’

0

 

201510081012566786.jpg

영화 ‘미안해 사랑해 고마워’에서 ‘사랑해’스토리를 이끌어 갈 미녀와 야수 커플 김성균과 성유리가 애틋한 로맨스를 선보였다.

영화 ‘미안해 사랑해 고마워’(감독 전윤수, 제공/배급: ㈜쇼박스) 속에서 까칠하고 도도한 배우 서정 역할을 맡은 성유리와 그녀의 듬직한 매니저 태영 역을 맡은 김성균은 풋풋하면서도 애틋한 로맨스로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고백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김성균은 영화 속에서 자신의 배우를 스타로 만들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열혈 매니저 역할과 동시에 한 여자를 향한 10년간의 짝사랑을 그린 순정남으로 완벽 변신했다.

김성균의 우직한 짝사랑을 한 몸에 받은 성유리는 이번 영화 속에서 자신의 로맨스 상대 배우인 김성균에 대해 “김성균씨는 너무 뵙고 싶었던 배우였다. 처음 캐스팅 소식을 들었을 때는 ‘과연 멜로가 가능할까?”걱정을 했었지만 첫 촬영 후 색다른 멜로가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 설렜다. 촬영하는 내내 뭉클한 감동을 자아내는 한편 또 설레는 감정을 주었던 멋진 상대 배우이다”며 김성균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성유리는 “영화에서 보여주었던 무서운 이미지와는 달리 김성균씨는 수줍음 많은 천상 소녀 같은 모습에 핑클 같은 내면을 가지고 계신다. 특히 ‘뽀로로’를 보고 눈물을 흘리실 정도로 감수성이 예민한 분이다.”라고 말하며 김성균의 반전 매력을 소개해 남다른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이에 김성균은 “영화로서는 첫 로맨스였다. 짝사랑을 한 지 오래 돼서, 누군가의 행복을 바라는 진심 어린 눈빛과 행동이 묻어 나오게 하기 위해 성유리씨를 사랑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자신이 맡은 캐릭터 태영에 대한 깊은 몰입을 보여주기도 했다.

한편 김성균의 열정적인 열연 덕분에 성유리는 자연스럽게 자신의 캐릭터에 몰입할 수 있었다. 그녀는 “김성균씨의 순수하고 감수성 어린 소녀 같은 모습 때문에 어떤 거짓말을 해도 다 믿을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이전에는 내가 잘 해야 한다는 생각이 많았는데, 성균씨와 촬영 할 때는 감정이 오고 가는 느낌이 들어서 설레는 기분이 들었다”라고 말해 영화 속에서 두 사람이 선보일 달콤한 로맨스 케미에 대한 관객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미안해 사랑해 고마워’는 가깝다는 이유만으로 마음을 표현하지 못했던 각양각색 사람들에게 찾아온 일상의 가장 빛나는 고백의 순간을 담은 영화로, 오는 29일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