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지, 최진철 등 축구선배 일동 “경찰청, 선수 수급 중단 방침 철회해 달라”(종합)

0
201810121810113595.jpg

전 축구 국가대표 김병지, 송종국, 최진철 등을 비롯해 경찰 축구단 출신 현역 축구선수들이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아산무궁화 축구단 선수수급 중단 사태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경찰청의 선수 모집 중단 철회와 대안

201810121810117249.jpg

전 축구 국가대표 김병지, 송종국, 최진철 등을 비롯해 경찰 축구단 출신 현역 축구선수들이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아산무궁화 축구단 선수수급 중단 사태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경찰청의 선수 모집 중단 철회와 대안

염기훈 "경찰청이 있어 지금의 내가 있어"

눈물 글썽인 서포터즈 대표 "아산, 우리에게 소중한 팀"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사단법인 한국축구국가대표선수(이하 ㈔국가대표선수)가 최근 일방적으로 선수수급을 중단하기로 한 경찰청에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국가대표선수는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아산 무궁화FC 선수수급 중단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김병지, 최진철, 현영민 등 국가대표 출신 선수들과 함께 염기훈, 김은선(이상 수원), 신형민(전북) 등 경찰청에서 선수 생활을 한 현역 선수들, 아상 무궁화FC 서포터즈들이 참석했다.

경찰청은 2023년까지 의경제도를 단계적으로 폐지할 계획이었다. 의경 폐지는 정부 방침으로 내년부터 20%씩 단계적으로 줄여 2023년 9월 완전히 폐지하는 방안이었다. 때문에 프로축구연맹과 아산 무궁화FC 구단은 모두 점진적으로 선수 수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지난 9월 경창철은 올해부터 선수 선발을 중단하겠다는 일방적인 결정을 내렸다. 올해 선수 선발이 이뤄지지 않으면 2019년 아산 무궁화FC는 14명만 남게 돼 ‘클럽별 등록선수 수는 최소 20명’이라는 K리그 선수규정 제4조 제1항에 위배돼 K리그 참가가 불가능해진다.

리그 참가가 불가능해진다면 주세종, 이명주 등 현재 무궁화FC에 속한 국가대표 출신 선수들은 한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처지가 된다. 뿐만 아니라 아산 무궁화FC가 운영하고 있던 유소년 클럽들도 연쇄 해체돼 유소년들의 진로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이에 ㈔국가대표선수는 경찰청에 ▲일방적인 선수 수급 중단 방침 즉각 철회 ▲최소 2년간 선수 수급을 유지하고 점차적인 인원 축소 ▲아산 무궁화FC 운영에 대한 향후 계획을 관계자들과의 충분한 협의 후 결정 해줄 것 등을 요구했다.

성명서 발표 후 최진철 한국프로축구연맹 경기위원장은 "축구인으로서 이번 사태가 좋은 방향, 미래 지향적인 방향으로 흘러가길 바라고 있다. 지금 우리의 목소리는 국가 정책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 다만 유예기간을 갖고 점진적으로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염기훈은 "나도 군복무를 경찰청에서 했기 때문에 지금처럼 선수 생활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가슴이 아프다. 현재 경찰청에 입대한 선수, 입대할 선수, 팬들 모두 속상할 텐데 많은 분들이 힘을 주길 바란다"면서 "경찰청 관계자 분들은 축구계와 대화를 나누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산 무궁화FC의 서포터즈 아르마다 총무 및 운영팀장을 맡고 있는 윤효원씨는 눈물을 글썽이면서 "아산 무궁화FC의 팬들은 이 팀이 2023년에 없어질 팀인 것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다들 소중한 무언가가 있듯이 우리에게 이 팀이 소중하다. 군경팀이라고 다르지 않다.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고 응원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국가대표선수의 성명서 전문이다.

대한민국 축구를 사랑하시는 국민 여러분께

2018년 대한민국축구는 9회 연속 월드컵 본선진출과 아시안게임 2연패로 국민 여러분에게 큰 기쁨과 벅찬 감동을 선사했습니다.

그 배경에는 20대에 전성기를 맞은 축구선수들이 상주상무와 아산무궁화 축구단을 통해 경기력을 유지할 수 있게끔 한 제도적 뒷받침이 있었습니다.

물론 2023년까지 의무경찰을 폐지한다는 정부의 방침이 있었기에, 아쉽지만 아산무궁화도 2023년경에는 사라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경찰청은 지난 9월 돌연 입장을 바꿔, 당장 올해부터 아산무궁화의 선수 선발을 중단하겠다는 일방적인 결정을 내렸습니다.

만약 올해 선수 선발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2019년 아산무궁화는 열네명의 선수만 남게되어 K리그 참가가 불가능해집니다. 이렇게 되면 K리그의 파행은 물론, 이번 러시아 월드컵 대표로 활약했던 주세종 등 남은 열 네명의 선수들이 축구선수로서 활동할 공간이 완전히 사라지게 됩니다.

아산무궁화가 해체되면 입대를 준비하고 있던 많은 선수들에게도 큰 충격일 수밖에 없습니다. 또한 아산무궁화가 운영하고 있던 유소년 클럽들도 연쇄해체되어 축구 꿈나무들의 진로에도 문제를 초래할 것입니다.

저희는 경찰청에 다음과 같은 사항들을 요구합니다.

첫째, 일방적인 선수 수급 중단 방침을 즉각 철회해주십시오.

둘째, 최소 2년간은 선수 수급을 유지하고, 점차적인 인원 축소를 통해 현재 복무중인 선수들과 입대 예정인 선수들, 유소년 선수들의 불안을 최소화해주십시오.

셋째, 아산무궁화 운영에 대한 향후 계획을 이해관계자들과의 충분한 협의하에 결정하고 투명하게 공개해주십시오.

앞으로 2년간 아산무궁화에서 기량을 연마한 선수들은 2020년 도쿄 올림픽의 주축 선수들이 될 것입니다. 대한민국 축구가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으로 국위를 선양하고 다시금 대한민국의 자긍심을 높일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도움이 절실합니다.

저희는 앞으로도 경기장 안팎에서 대한민국 축구의 건강한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단법인 한국축구국가대표선수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