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매치] 한국, ‘강호’ 우루과이 상대로 0-0으로 전반 종료

0
201810122051117015.jpg

12일 오후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전반전 황희찬이 드리볼 돌파를 하고 있다. 2018.10.1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한국 축구 대표팀이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평가전 전반전을 0-0으로 끝냈다.

4-2-3-1 전형으로 나선 한국의 최전방은 황의조가 책임졌다. 그 뒤로 손흥민, 남태희, 황희찬이 포진했고 중원은 기성용과 정우영이 맡았다. 수비는 왼쪽부터 홍철, 김영권, 장현수, 이용이 자리했고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한국은 경기 시작과 함께 후방 빌드업에 이어 측면을 통해 공격을 펼쳤다. 하지만 황의조의 드리블 돌파, 남태희의 크로스에 이은 황의조의 헤딩 슈팅이 번번이 상대 수비에 막혀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한국이 초반 기회를 살리지 못하자 우루과이가 공 점유율을 높이며 분위기를 서서히 가져갔다. 이후 양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하지만 한국과 우루과이 모두 마지막 패스가 상대의 수비에 막혀 이렇다 할 슈팅 기회를 만드는데 실패했다.

두 팀은 전반 35분쯤 남태희의 유효 슈팅 한 번을 제외하고는 상대 골문으로 슈팅을 하지 못하면서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