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매치] 황의조의 움직임과 집념, 대표팀 원톱 구도를 바꾸다

0
201810122226408527.jpg

12일 오후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후반전 황의조가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2018.10.1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우루과이전 선제골로 2-1 승리 견인…경기 MVP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근래 한국 축구를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 황의조다. 그에 대한 관심은 비난으로 시작됐다. 지난 여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김학범 감독이 와일드카드로 황의조를 선택했을 때 적잖은 이들이 곱지 않은 눈으로 바라봤다. ‘인맥논란’이 축구판을 시끄럽게 만들었다.

하지만 실력으로 팬들의 색안경을 벗게 만들었다. 아시안게임에서 황의조는 놀라운 결정력으로 총 9골을 뽑아내면서 김학범호 금메달의 수훈갑이 됐다. 잡음은 사라졌고 황의조는 ‘갓의조’ ‘빛의조’로 바뀌었다.

대회 후 J리그로 돌아가 감바 오사카의 해결사로 맹위를 떨치던 황의조가 그 기세를 A대표팀에서도 이어가고 있다. FIFA 랭킹 5위에 빛나는 우루과이 격파의 선봉장으로 활약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1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대표팀은 벤투 감독 부임 후 3경기에서 2승1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승리의 공신 중 한 명이 황의조다.

원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했던 황의조는 후반 20분 선제골을 터뜨린 것을 비롯, 가장 인상적인 활약을 선보였다. 65분만 뛰고도 경기 MVP에 뽑힌 것이 비단 선제골 때문만은 아니었다.

황의조는 경기 시작부터 열정적으로 움직이면서 위협적인 장면을 여러 차례 만들어냈다. 다소 타이밍이 늦어 아쉬움을 삼킨 장면들이 나왔으나 그래도 가장 득점에 가까운 상황을 만들어낸 것은 황의조였다.

팀 전체적으로 롱패스를 지양하고 후방에서부터 차근차근 전진하는 것에 주력한 탓에 최전방 공격수 황의조에게 공이 향한 빈도가 많지 않았으나 보이지 않는 공도 무시할 수 없었다. 스스로 공간을 헤집으면서 손흥민이나 황희찬, 남태희 등 2선 공격수들이 공간을 마련할 수 있었던 것도 황의조의 움직임에서 비롯됐다.

열심히 뛰던 황의조는 후반 결실까지 빚었다. 0-0으로 팽팽하던 후반 18분, 황의조의 움직임과 볼 터치가 페널티킥을 만들어냈다. 남태희가 우루과이 진영 정면에서 공을 잡은 뒤 박스 안으로 패스를 찔러줬고 황의조가 코아테스 앞에서 공을 먼저 터치한 뒤 파울을 유도해내면서 심판의 휘슬이 울렸다. 몸싸움에서 밀리지 않고 먼저 공을 잡아냈기에 가능했던 PK였다.

골을 기록한 것도 황의조였다. 키커 손흥민의 슈팅이 골키퍼에게 막혔으나 집중력을 갖고 대기 중이던 황의조가 달려 들어가면서 오른발로 재차 밀어 넣어 기어이 골을 만들어냈다. 노력이 배경에 깔린 준비된 득점이었다.

손흥민이 킥을 하던 순간 대다수 선수들이 숨을 고르면서 힘겨운 승부로 소진된 체력을 회복하고 있었으나 황의조는 박스 라인에서 정확히 대기하고 있었고, 그 덕분에 타이밍을 놓치지 않고 튀어나온 공을 소유할 수 있었다.

황의조는 이 득점과 함께 석현준과 교체돼 경기를 마쳤고 팬들은 황의조를 연호했다.

아직 벤투 감독 부임 후 3경기밖에 치르지 않은 것이라 황의조가 원톱 경쟁에서 앞서나갔다고 말하기는 어려우나 판도를 바꾸고 있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스스로의 움직임과 집념이 구도를 바꿔놓았다. 꽤 오래도록 확실한 킬러가 없어 애를 먹던 한국 축구에 기대해 봄직한 카드가 등장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