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기안84, 건강검진 중 母생각 ‘눈물 펑펑'(종합)

0
201810130049594371.jpg

© News1

201810130050016439.jpg

© News1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기안84가 수면유도제에 취해 어머니를 향한 뜨거운 애정을 전했다.

12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기안84와 박충재는 함께 건강검진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기안84는 "충재 작업실을 가면 가루먼지가 엄청 날려가지고 몸이 걱정된다"며 함께 건강검진을 하는 이유를 밝혔다. 기안84는 이전보다 키가 자라 180으로 측정됐다. 기안보다 컸던 충재는 이보다 작게 나와 기안은 은근한 기쁨을 느꼈다. 본의 아닌 경쟁구도가 이어졌다.

기안84는 지방간이 경도로 나왔다. 충재는 나와서 "큰일났다"며 결과가 좋지 않은 것처럼 말했지만, 장난이었다. 이에 박나래는 "재미없는 농담을 하신다"고 했고 기안84는 "잘생겼는데 말까지 잘하면 어떡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대장내시경이 시작됐다. 수면마취에 빠진 기안84는 "으악! 아 왜 그래요"라고 소리를 질렀다. 충재는 "각진 하얀색, 핑크색, 연두색, 까만색"이라며 무의식의 소리를 내뱉었다. 두 사람은 수면유도제를 추가로 처방받고 나서야 조용해졌다. 충재는 금새 깨서 "아무렇지 않다"고 말했지만, 기안84는 쉽게 일어나지 못하는 대조적인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기안 84는 깬 뒤 "배 아프다. 혀가 말을 듣지 않는다. 세상살기 힘들다"라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엄마 보고싶다. 우리 아빠도 보고싶다. 왜 자꾸 눈물이 나와"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기안은 충재가 걸어준 전화에 "엄마 보고싶어서 전화했다. 조금만 기다려요. 더 성공해서 효도하겠다. 아프지마. 오래오래 살아야 된다"고 말하며 또 울었다. 스튜디오에 있던 기안84는 괜스레 민망해했다. 박나래도 이를 보며 글썽거렸다.

건강검진 결과 다행히 용종도 없이 양호한 상태로 나왔다. 이가 다 썩었다는 말에 기안84는 "다 뽑아야 하냐"고 걱정했다. 이윽고 스케일링을 받게 됐다. 기안84는 첫 스케일링에 긴장을 잔뜩 했다. 이어 기안84는 충재에 "스케일링 진작 할 걸. 앞으로 2년에 한 번씩 건강검진 받자"고 다짐했다.

전현무는 조카 로이를 만나러 사촌동생 집에 방문했다. 로이와 로이 여자친구의 방송국 견학을 시켜주기로 한 것. 전현무의 사촌동생은 아이들을 돌보다 당이 떨어질 수 있으니 그 때 먹으라며 초콜릿을 챙겨줬다. 전현무는 "안 힘들 것 같은데 애들 얌전해서"라고 했지만 사촌동생은 "꼭 살아서 만나"라고 당부했다. 차를 탄 전현무는 아이들을 위해 초등학생들의 인기곡이라는 아이콘의 ‘사랑을 했다’를 들려줬다.

전현무는 아이들에게 아이콘의 목소리를 직접 들려주겠다며 B.I와 통화 연결을 시도했다. 로이의 눈은 반짝 빛났다. 비아이의 노래를 들려 주다가 "가사를 몰라서"라며 얼버무렸다. 하지만 비아이가 아니라 유병재였다. 전현무는 "유일하게 아는 YG인맥"이라고 덧붙였다. 로이는 "이상했었다. 좀 아닌 것 같았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조카 유이는 "나혼자 산다 데려가달라" "이상한 냄새가 난다" "쉬는 데 어디냐"는 폭풍 질문을 퍼부으며 전현무를 지치게 했다. 전현무는 결국 초콜릿을 꺼내 먹었다. 전현무는 "20분이 2시간처럼 느껴졌다. 체력,정신적으로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이윽고 체험학습장인 MBC 방송국에 도착했다. 전현무와 조카들은 방송국 로비에 있는 전현무와 한혜진의 등신대를 맞닥뜨렸다. 조카들은 등신대 옆에서 포즈를 취하라고 한 뒤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이어 박나래, 이시언 등 회원들의 등신대가 나왔다. 강남의 등신대 앞에서 아이들은 기념사진을 찍었다.

드라마 ‘W’와 제주도를 체험할 수 있는 체험관이 나왔다. 하지만 아이들은 제주도 체험관을 선택했다. 조카의 커서 흘러내리는 안경을 잡아주며 현무는 고군분투했다.

전현무는 ‘나혼자산다’의 멤버들을 조카들에 소개시켜줬다. 로이는 "오늘 방송국 견학을 시켜주셔서 감사하다"고 나혼산 멤버들 앞에서 일기를 낭독했다.전현무는 평소보다 부쩍 지친 모습으로 멤버들의 놀림을 받았다. 결국 조카가 도착했다는 말에 전현무는 한 톤 올라간 목소리로 반기며 웃음을 자아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