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나혼자산다’ 기안84 ‘뜻밖의 눈물’ 감동 더했다

0
201810130630384282.jpg

© News1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기안84가 건강검진을 받다가 어머니 생각에 눈물지었다. 감동은 몇 배가 됐다.

12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기안84와 박충재가 함께 건강검진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기안84는 이날 방송에서 대장내시경을 받고 나와 수면유도제에서 덜 깬 상태로 일어나게 됐다. 마치 술이 취한 것처럼 어눌한 말투로 몽롱해하다 갑자기 돌연 "엄마가 보고싶다"며 울기 시작했다.

기안 84는 깬 뒤 "엄마 보고싶다. 우리 아빠도 보고싶다. 왜 자꾸 눈물이 나와"라고 말하며 참을 수 없다는 듯 눈물을 흘렸다. 스튜디오에 있던 기안84는 기억나지 않는 자신의 모습에 당황하고 창피한 기색이었으나 한편으로는 그 때의 여운이 남아있는 듯한 모습이었다.

결국 옆에 있던 충재는 기안84를 위해 엄마에 전화를 걸어줬다. 기안은 "엄마 보고싶어서 전화했다. 조금만 기다려요. 더 성공해서 효도하겠다. 아프지마. 오래오래 살아야 된다"고 말하며 또 울었다. 스튜디오에 있던 기안84는 괜스레 민망해했다. 박나래도 이를 보며 글썽거렸다.

기안84의 우는 모습은 드라마 각본처럼 짜여진 눈물이 아닌, 무의식 속에서 나온 마음이기에 그 눈물의 힘은 더 클 수밖에 없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기안 84는 충재와 함께 건강검진에 나선 이유로 "충재 작업실을 가면 가루먼지가 엄청 날려가지고 몸이 걱정된다"며 함께 하는 이유를 밝혔다. 기안84는 이전보다 키가 자라 180으로 측정됐다. 기안보다 컸던 충재는 이보다 작게 나와 기안은 은근한 기쁨을 느꼈다. 본의 아닌 경쟁구도가 이어졌다.

기안84는 지방간이 경도로 나왔다. 충재는 나와서 "큰일났다"며 결과가 좋지 않은 것처럼 말했지만, 장난이었다. 이에 박나래는 "재미없는 농담을 하신다"고 했고 기안84는 "잘생겼는데 말까지 잘하면 어떡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대장내시경이 시작됐다. 수면마취에 빠진 기안84는 "으악! 아 왜 그래요"라고 소리를 질렀다. 충재는 "각진 하얀색, 핑크색, 연두색, 까만색"이라며 무의식의 소리를 내뱉었다. 두 사람은 수면유도제를 추가로 처방받고 나서야 조용해졌다. 충재는 금새 깨서 "아무렇지 않다"고 말했지만, 기안84는 쉽게 일어나지 못하는 대조적인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건강검진 결과 다행히 용종도 없이 양호한 상태로 나왔다. 이가 다 썩었다는 말에 기안84는 "다 뽑아야 하냐"고 걱정했다. 이윽고 스케일링을 받게 됐다. 기안84는 첫 스케일링에 긴장을 잔뜩 했다. 이어 기안84는 충재에 "스케일링 진작 할 걸. 앞으로 2년에 한 번씩 건강검진 받자"고 다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