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좌 무산소 등반’ 김창호 대장, 코리안 웨이 개척하다 참변

0
201810131740462255.jpg

김창호 산악대장(왼쪽에서 두번째)을 포함한 ‘2018 코리안웨이 구르자히말 원정대’ 한국인 대원들이 12일(현지시간) 네팔의 히말라야 산악지대에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카트만두포스트 캡처) 2018.10.13/뉴스1

세계 최단기간 8000m급 14좌 무산소 등반

2017년 황금피켈상 심사위원 특별상 수상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산악인 김창호(49) 대장이 히말라야의 구르자히말(7193m)의 새로운 루트 개척에 나섰다 사망해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13일 외교부와 주네팔대사관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9명으로 구성된 ‘2018 코리안웨이 구르자히말 원정대’가 히말라야 다울라기리 산의 구르자히말을 등반하던 중 베이스캠프에서 강풍에 휩쓸려 급경사면 아래로 추락, 사망했다.

원정대는 총 9명으로 한국인 5명, 네팔인 4명이며 지난달 28일부터 시작해 11월11일까지 45일간에 걸쳐 등반하는 일정을 진행 중이었다.

당초 원정계획서에 따르면 한국인 원정대원은 김창호 대장을 비롯해 유영직(51·장비 담당), 이재훈(24·식량 의료 담당), 임일진(49·다큐멘터리 감독) 4명이다. 하지만 히말라야 타임스는 정준모씨까지 한국인이 5명이라고 보도했으며 대한산악협회 측도 계획서 외 현지에서 합류한 인원에 대해 파악 중이다.

이들은 네팔 다울라기리 산의 구르자히말(7193m) 남벽 직등에서 신루트 등정에 나섰다. 이번 원정의 슬로건은 ‘코리안 웨이 프로젝트’로 김창호 대장은 구르자히말의 새로운 등정 루트를 개척하려다 참변을 당해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김창호 대장은 히말라야의 8000미터급 14좌를 세계 최단기간에 무산소로 등정해 주목을 받은 산악인이다.

김창호 대장은 2005년 7월 낭가파르바트를 시작으로 2013년 5월까지 7년 10개월만에 14좌를 정복했다. 종전 기록인 7년 11개월을 한달 가량 앞당겼다. 이 외에도 김창호 대장은 7000m급 봉우리 2개, 5~6000m급 봉우리 5개를 세계 최초등정했다.

특히 지난 2017년에는 한국인 최초로 황금피켈상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했다.

황금피켈상은 전세계 산악인을 대상으로 한 해 동안 최고의 가치를 지닌 등반 업적을 평가해 수여한다. 김창호 대장은 지난해 네팔 강가푸르나(7140m)의 남벽 신루트를 개척한 공로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