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홈 관중 111만…2년 만에 최다관중 1위

0
201810131953577046.jpg

두산 베어스./뉴스1 DB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두산 베어스가 2018시즌 프로야구 10개 구단 중 최다 관중을 동원했다.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과 KT 위즈의 시즌 16차전에는 총 1만8528명의 관중이 찾았다. 예매분은 1만3767표, 현장에서는 4761표가 팔렸다.

이로써 올 시즌 두산베어스의 최종 관중 수는 111만2066명(평균 1만5445명)을 기록하며 10개 구단 중 1위를 마크했다.

두산이 관중 동원 1위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4번째다. 지난 2006년 72만6359명으로 처음 1위에 올랐다. 이후 2015년 112만381명, 2016년 116만5020명으로 2년 연속 최다 관중 구단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해에는 LG에 이어 2위가 됐지만 올해 다시 1위로 올라섰다.

두산 관계자는 "변함없는 팬들의 성원에 힘입어 최다 관중을 기록할 수 있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다양한 장내외 이벤트와 서비스, 색다른 볼거리로 팬들의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두산은 2009년부터 올해까지 한국 프로스포츠 사상 최초로 10년 연속 100만 관중을 기록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