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H.O.T. “이 자리 서기까지 17년 걸려, 실감 안 난다”

0
201810132026196878.jpg

MBC ‘무한도전’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H.O.T.가 17년 만에 H.O.T. 콘서트를 열어 실감이 나지 않는다고 했다.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8 Forever [High-five Of Teenagers] Concert’에서 멤버들은 17년 만에 단독 콘서트를 열고 팬들과 만난 소감을 밝혔다.

문희준은 "그때 공연장에서 저희가 대표로 이야기한 게 ‘저희는 절대 떨어지지 않는다’고 했는데 여기 다시 서기까지 17년이 걸렸다. 너무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 17년 동안 추억을 못 쌓은 만큼 오늘 많은 추억을 안고 돌아가셨으면 한다. 17년 만에 약속을 지킬 수 있게 우리를 지켜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강타는 "저희가 이 장소에서 마지막으로 인사드린 게 2001년이다. 벌써 17년이 넘었다"며 감회가 새롭다고 남다른 소감을 전했으며, 장우혁은 "실감이 안 난다. 이 자리에 서 있는 것도 그렇고, 공연을 보고 있는 여러분을 보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토니안은 "아직 실감이 크게 나지 않는다. 오랜 시간 함께한 분도 있고, 새롭게 찾아주신 분도 계실텐테 끝까지 좋은 시간 보내셨으면 한다. 이 기분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해 팬들을 뭉클하게 했으며, 이재원은 "영광스러운 자리에 함께 했다. 소중한 선물 같은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H.O.T.는 지난 1996년 1집 ‘We Hate All Kinds Of Violence’로 데뷔한 이후 ‘전사의 후예’, ‘캔디’, ‘행복’, ‘빛’, ‘늑대와 양’, ‘아이야’, ‘아웃사이드 캐슬’을 비롯해 다수의 히트곡을 발표했다. 이후 2001년 5월 해체했으나, 올해 2월 MBC ‘무한도전-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 3’ 특집을 통해 다시 뭉친 뒤 긴 시간 논의 끝에 ‘2018 Forever [High-five Of Teenagers] Concert’를 개최하게 됐다.

‘2018 Forever [High-five Of Teenagers] Concert’는 13~14일 양일간 진행된다. 이번 콘서트는 지난 2001년 2월27일 진행된 H.O.T.의 콘서트 이후 17년 만에 열리는 단독 콘서트로, 지난달 티켓 오픈과 동시에 8만 석이 전석 매진돼 화제를 모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