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유병재, 無소음 無반응…고독한 팬미팅 현장 공개(종합)

0
201810140043518782.jpg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News1

(서울=뉴스1) 서동우 기자 = ‘전지적 참견 시점’ 소음 없이 진행되는 유병재의 팬미팅이 공개됐다.

13일 밤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유병재의 고독한 팬미팅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10초 만에 매진된 유병재의 고독한 팬미팅 현장이 공개되었다. 오로지 채팅으로만 소통하는 특이한 팬미팅 현장이었다. 소음이 발생하면 유병재는 죽비로 어깨를 맞아야 했다.

팬미팅 행사로 고독한 식사가 진행됐다. 식사의 메뉴는 간장게장과 김부각이었다. MC들은 "어떻게 소리를 안 내"라며 안타까워했다. 팬미팅 현장에 게스트로 김수용이 찾았다. 유병재는 말이 많은 김영철과 과묵한 김수용을 두고 고민했다고 밝혔다.

게스트로 참여한 김수용은 "모창을 준비했다"고 말해 웃음을 주었다. 김수용은 채팅 창을 이용해 임재범의 ‘비상’을 모창 했다. 이에 양세형은 "열심히 준비했다"며 "히든싱어 나가야 되는 거 아니야"라고 말해 폭소케 만들었다.

이어진 고독한 댄스타임에서는 무반주 댄스로 빅뱅의 ‘뱅뱅뱅’ 무대를 선보였다. 반응이 없던 무대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환호가 터져 나왔다. 유병재는 "소리를 많이 질러주실 줄 알았는데"라며 "이렇게 약속을 잘 지켜주실 줄 몰랐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유병재는 팬미팅을 마치며 "나에게 아무런 관심 없는 세상에 뭔가를 보여주기 위해 코미디를 시작 했다"며 "가장 수다스러워야 할 팬미팅을 농담처럼 꾸몄던 것은 표현에 서툰 핑계였는지 모르겠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심형탁의 일상이 공개되었다. 심형탁은 전기료를 아끼기 위해 집에 불을 켜지 않은 채 매니저와 맥주를 마셨다. 이어 이사를 가야 하는 착잡한 심정을 드러냈다. 심형탁은 "의지대로 되는 게 아무것도 없다"며 "내 의지대로 할 수 있는 건 사고 싶은 장난감을 사는 거다"라고 말해 안타깝게 만들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니저들의 거침없는 제보로 공개되는 스타들의 리얼 일상! 그리고 시작되는 다양한 ‘참견 고수’들의 시시콜콜한 참견을 담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