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회 고비’ 류현진, NLCS 2차전서 밀워키에 4⅓ 2실점 패전 위기

0
201810140705516986.jpg

류현진이 14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에 선발 등판해 투구하고 있다. © AFP=News1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류현진(31‧LA 다저스)이 5회를 넘기지 못하고 패전 위기에 몰렸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72구) 6피안타 4탈삼진 2실점했다. 팀이 뒤진 상황에 물러나 패전 위기에 처했다.

4회말까지는 실점이 없었다. 류현진은 1회말 선두 로렌조 케인을 2루수 땅볼 처리한 뒤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좌전안타를 내줬으나 라이언 브론과 헤수스 아길라르를 각각 루킹 삼진과 우익수 플라이로 잡고 이닝을 끝냈다.

2회말은 삼자범퇴였다. 선두 마이크 무스타커스를 2루수 땅볼로 막아낸 류현진은 트래비스 쇼를 파울팁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에릭 크라츠까지 3루수 직선타로 잡아냈다.

3회말에는 올란도 아르시아의 좌익수 플라이 후 투수 웨이드 마일리를 외야 좌측에 떨어지는 2루타로 출루시켰지만 실점은 없었다. 류현진은 케인을 헛스윙 삼진 처리하고 옐리치도 1루수 땅볼로 잡았다.

4회말에는 선두 브론을 2루수 땅볼 처리한 뒤 아길라르를 좌전안타로 출루시켰으나 무스타커스를 헛스윙 삼진, 쇼를 1루수 땅볼로 막아 무실점 피칭을 이어갔다.

그러나 5회말을 넘기지 못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류현진은 선두 크라츠를 상대로 2루수 땅볼로 잡았으나, 아르시아에게 가운데 펜스를 넘기는 솔로홈런을 허용해 이번 포스트시즌 첫 실점을 하고 말았다.

이후 류현진은 마일리에게 중전안타를 내줬고, 1번 케인에게 외야 좌측으로 흐르는 2루타를 맞았다. 그러자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흔들리는 류현진을 내리고 라이언 매드슨을 투입하며 불펜을 가동했다.

매드슨이 등판한 뒤 옐리치를 고의4구로 내보내 상황은 1사 만루가 됐고, 브론 타석에서 나온 유격수 땅볼 때 3루 주자 마일리가 홈을 밟아 류현진의 실점은 2점이 됐다. 0-2로 뒤진 다저스가 이대로 패하면 류현진은 패전투수가 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