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궁예=배우 고세원 ‘반전’ … 미실 2R 진출

0
201810141745419115.jpg

MBC ‘일밤 –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궁예의 정체는 배우 고세원이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 –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궁예와 미실의 대결이 펼쳐졌다.

궁예와 미실은 이문세의 ‘이별 이야기’로 무대를 채웠다. 울림 있는 미실의 목소리와 이를 훌륭하게 받치는 궁예의 음색이 아름다운 조화를 이뤘다.

노래가 끝난 후 유영석은 "잔잔한 노래인데 치열하게 들었다. 이 무대의 주연은 미실이지만, 궁예는 더 빛나는 조연이었다"라고 평했다. 윤상은 "완숙미가 있는데 가수라는 직업군 안에서는 떠오르는 사람이 없다. 적우가 연상됐지만 뭔가 다르다"고 하며 이들의 정체를 궁금해했다.

이날 미실은 궁예를 꺾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이후 궁예의 정체가 공개됐다. 조규만의 ‘다 줄 거야’를 부르며 등장한 궁예는 배우 고세원이었다.

한편 ‘복면가왕’은 마스크를 쓰고 정체를 공개하지 않은 채 무대에서 노래 실력을 뽐내는 음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