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김병만, 폭우 속…호박 라면 도전 ‘단짠단짠’

0
201810141850325903.jpg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News1

(서울=뉴스1) 서동우 기자 = ‘집사부일체’ 김병만이 호박 라면에 도전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새로운 사부로 김병만이 출연했다.

김병만은 평소 정글에서 해보고 싶었던 음식에 도전했다. 김병만은 "정글에서 해보고 싶었다"며 "어디서 해보겠냐"며 호박 라면에 도전했다. 호박의 뚜껑을 연 멤버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먼저 시식한 김병만은 "봉지 라면 맛이 난다"며 "호박의 향이 있다"고 했다. 맛을 본 양세형은 "국물과 같이 먹으면 단짠단짠 라면이다"고 말해 맛의 궁금함을 더했다. 멤버들은 호박까지 긁어먹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멤버들은 폭우 속에서 취침할 1인의 멤버를 선정하기 위한 독침 게임을 진행했다.

한편 ‘집사부일체’는 물음표 가득한 청춘들과 마이웨이 괴짜 사부들의 동거동락 인생과외가 이뤄지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6시25분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