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김병만 “마지막 꿈…비행 조종사” 실기中

0
201810141905418576.jpg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News1

(서울=뉴스1) 서동우 기자 = ‘집사부일체’ 김병만은 마지막 꿈은 비행 조종사라고 털어놓았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새로운 사부로 김병만이 출연했다.

김병만은 비행 조종사의 꿈을 이루기 위해 공부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첫 과목은 다섯 번 만에 붙었다"며 "현재 다섯 과목을 통과했다"고 말했다.

양세형은 "학교 다닐 때 공부를 잘했나"고 물었다. 김병만은 "학교 다닐 때 공부 실력은 뒤에서 3-4등이었다"고 했다. 이어 항공 면허증을 취득했냐는 질문에 "실기 40시간을 채워야 하는데 현재 10시간 탔다"며 "실기만 채우면 자격증이 나온다"고 말했다.

한편 ‘집사부일체’는 물음표 가득한 청춘들과 마이웨이 괴짜 사부들의 동거동락 인생과외가 이뤄지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6시25분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