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복자들’ 유민상, 공복 후 7.2㎏ 감량… 미쓰라진♥권다현 도전 성공(종합)

0
201810151144254576.jpg

MBC ‘공복자들’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유민상과 미쓰라진-권다현 부부가 24시간 공복에 성공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공복자들’에서는 에픽하이 미쓰라진-권다현 부부와 코미디언 유민상이 24시간 공복에 도전했다.

미쓰라진-권다현 부부는 ‘최후의 만찬’으로 자신들이 좋아하는 음식을 택했다. 오징어 볶음, 치킨, 칠리새우, 회 등을 가득 차려놓고 마음껏 먹었다. 이후 24시간 공복에 도전했다. 그러나 이들은 침대에 누워 라면과 음료수를 먹고 싶다고 해 ‘먹부부’다운 면모를 보였다.

다음날 아침 일어난 두 사람은 허기짐을 느꼈으나 참아야만 하는 상황에 괴로워했다. 부부는 커플 필라테스로 배고픔을 잠재우려 했으나 역부족이었다. 오후가 되자 미쓰라진은 스케줄을 가야 하는 상황이 됐고, 권다현은 그를 방해할 계획을 꾸몄다. 스케줄 중 매니저를 통해 간식을 제공, 미쓰라진이 음식을 먹도록 유도한 것. 이에 미쓰라진 역시 집으로 권다현이 좋아하는 ‘김치찜’을 보내 복수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음식의 유혹을 참아냈다. 이어 공복 도전 종료 시간이 다가오자 함께 마장동으로 향했다. 정육점에 도착한 이들은 육회화 구워 먹을 고기를 한가득 샀고, 그때 공복 도전 시간이 종료됐다. 집으로 돌아온 두 사람은 고기를 먹으며 한 끼의 소중함을 되새겼다.

유민상은 공복 도전에 앞서 개그맨 후배들과 함께 ‘최후의 만찬’을 했다. 그는 만두, 라면, 돈가스 등의 분식을 양껏 시켜 먹었다. 서태훈은 과거 유민상이 26㎏ 감량에 성공한 적이 있다며 그의 공복 도전을 응원했다. 반면 류근지는 공복 실패를 점쳤다.

이후 집으로 돌아온 유민상은 몸무게를 쟀다. 145㎏이라는 수치를 본 유민상은 "인생 최고 몸무게"라며 당황했다. 충격을 받은 유민상은 공복 도전 성공에 의지를 다졌다. 유민상은 공복 도전에 의지를 다졌고, 평소 즐겨 먹던 짜장라면, 음료수 등의 유혹도 뿌리쳤다. 음식이 먹고 싶을 때 그는 체중계를 쳐다봤다.

다음날 아침 유민상은 몸무게를 쟀고 142.9㎏이 됐다. 17시간 만에 2.3㎏을 감량한 것. 드라마틱한 변화에 패널들도 놀랐다. 유민상은 허기짐을 잊기 위해 만화방에 갔으나, 곳곳에서 풍기는 라면 냄새에 곧 그곳을 빠져나왔다. 이후에도 길거리에서 옛날 과자, 젓갈 등을 봤으나 시식하지 않고 귀가했다.

공복에 성공한 뒤 유민상은 쌀국수, 라면, 탄산음료 등 자신이 먹고 싶었던 음식을 양껏 차려놓고 먹었다. 유민상은 그 누구보다 음식을 맛있게 먹어 눈길을 끌었다. 유민상은 24시간 공복 도전 후에도 관리를 실천해 현재 138㎏까지 몸무게를 감량했다고 했다. 그는 최종적으로 7.2㎏ 감량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공복자들’은 쏟아지는 먹거리와 맛집 속에서 한 끼의 진정한 의미를 되찾아줄 리얼 관찰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6시45분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