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배정남 “강동원 첫인상? 만화에서 튀어나온 줄”

0
201810142224597836.jpg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배정남이 강동원을 처음 보고 감탄했다고 털어놨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배정남은 류승범, 강동원, 이성민, 조진웅, 공효진과 친하다고 했다.

특히 배정남은 강동원과 친하다고 했다. 그는 "서울에 와서 처음 본 사람이 강동원이었다. ‘베르사유의 장미’에서 튀어나온 사람인 줄 알았다. 그런 사람은 처음 봤다. 당시 회사가 같아 숙소에서 같이 살았는데 진짜 따뜻한 사람이었다. 그 형도 학비 벌려고 골프장에서 공 줍는 아르바이트를 하고 그랬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강동원과도 여행을 해봤냐는 질문에 "해봤다. 형은 차분한 스타일이다. 그리고 맛집을 좋아한다. 한 시간씩 가야 하는 맛집에도 찾아간다. 많이 먹고 운동을 하는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우새’는 엄마가 화자가 되어 아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