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ox] ‘베놈’ 324만↑…북미 박스오피스 2주 연속 1위

0
201810150844175606.jpg

영화 ‘베놈’ 포스터, 소니픽쳐스 엔터테인먼트 코리아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마블 최초 빌런 히어로의 화려한 등장을 알린 영화 ‘베놈’의 흥행이 개봉 2주차에도 계속되고 있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베놈’은 개봉 11일차인 지난 13일 300만 관객수를 돌파한 데 이어 14일 누적관객수 324만9293명을 기록했다.

‘베놈’은 정의로운 기자 에디 브록(톰 하디 분)이 외계 생물체 심비오트의 숙주가 된 후 마블 최초의 빌런 히어로 ‘베놈’으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특히 ‘베놈’은 지난 3일 개봉과 동시에 국내 박스오피스 1위는 물론 개봉국 74개국에서 박스오피스 1위를 석권하며 역대 할리우드 10월 개봉작 오프닝 스코어 중 가장 높은 성적을 거뒀다. 개봉주에 이어 개봉 2주차 주말(10/12~10/14) 역시 북미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 현재까지 약 3억 7000만 달러(한화 약 4283억 원)의 수익을 거두는 등 전세계 극장가의 흥행 주역으로 완벽하게 거듭났다.

여기에 지난 주말인 12일(현지시간) 우주비행사 닐 암스트롱의 달 착륙기를 그린 영화 ‘퍼스트맨’이 개봉했으나, ‘베놈’이 흔들림 없는 흥행세로 북미 주말 박스오피스에서 2주 연속 1위를 기록, 시선을 더욱 사로잡는다.

이러한 결과는 ‘베놈’은 동 시기 개봉작 중 유일한 히어로 블록버스터로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베놈의 강렬한 에너지와 비주얼로 관객들을 완벽하게 사로 잡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특히 빌런 히어로 베놈의 성격, 능력, 액션에 이르기까지 정의로운 기존 슈퍼 히어로와는 차별화된 매력이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여기에 베놈으로 분한 톰 하디의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과 폭발적인 열연 역시 흥행세에 힘을 싣고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