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태규 소속사’ 드림노트, 11월 7일 데뷔 확정 ‘비주얼돌’

0
201810150918163744.jpg

©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8인조 신예 걸그룹 드림노트(DreamNote)가 올 가을 가요계 첫 발을 내딛는다.

15일 소속사 iMe KOREA(아이엠이 코리아) 측은 "드림노트가 오는 11월 7일 첫 번째 앨범을 발표하고 정식 데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iMe KOREA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걸그룹 드림노트는 ‘DREAM(꿈)’, ‘드림(드리다)’의 중의적 표현과 ‘NOTE(아이들의 공간)’ 등의 단어들이 합쳐져 ‘언제나 팬들에게 꿈을 드리고 그 꿈을 함께 이뤄간다’는 뜻을 지닌 신예 그룹이다.

리더 유아이를 중심으로 보니, 라라, 미소, 수민, 은조, 하빈, 한별까지 매력 넘치는 여덟 명의 소녀들로 구성된 드림노트는 신인답지 않은 탄탄한 기본기와 스타성까지 겸비해 올해 하반기 가장 주목받는 신인 걸그룹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드림노트는 데뷔에 앞서 공식 V LIVE 채널을 통해 8부작 리얼리티 ‘꿈을 그리는 소녀들 – 드림노트’를 공개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최근 신촌 현대 유플렉스 광장에서 개최한 데뷔 선포식에는 수많은 팬들이 운집하며 드림노트의 성공적 데뷔를 응원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꽃다발처럼 아름다운 비주얼과 화사한 매력을 갖춘 걸그룹 드림노트는 오는 11월 7일 데뷔 전까지 더욱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이기 위해 막바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드림노트의 소속사 iMe KOREA에는 배우 봉태규를 비롯해 가수 왁스, 김현성, 미(MIIII) 등이 속해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