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① ‘배반의 장미’ 손담비 “첫 스크린 주연 긴장…욕 장면 만족해”

0
201810151240045840.jpg

서울 삼청동 영화 ‘배반의 장민’ 배우 손담비 인터뷰. 2018.10.1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첫 스크린 주연에 나서는 소감을 전했다.

15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는 영화 ‘배반의 장미'(감독 박진영)에서 남다른 사연의 미스터리한 여인 미지 역을 맡은 손담비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배반의 장미’는 슬픈 인생사를 뒤로 하고 떠날 결심을 했지만 아직 하고픈 것도, 미련도 많은 세 남자와 한 여자의 아주 특별한 하루를 그린 코미디 영화로 손담비 외에 김인권 정상훈 김성철 등이 출연한다.

손담비는 ‘배반의 장미’를 통해 처음으로 스크린 주연을 맡았다. 영화 ‘탐정: 리턴즈’에서 윤사희 역으로 스크린 데뷔 신고식을 치렀지만 주연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손담비는 지난 2007년 가수로 데뷔했고 드라마 ‘드림’ ‘빛과 그림자’ ‘가족끼리 왜 이래’ ‘유미의 방’ ‘미세스캅2’ 등에서 배우로도 활약해왔다.

이날 손담비는 첫 스크린 주연 데뷔 소감에 대해 "첫 주연이다 보니까 긴장이 엄청 많이 되더라"며 "언론시사회 전에 영화를 본 게 아니었다. 기술 시사회를 안 해서 언론시사회 때 영화를 보는 게 처음이라 더 많이 떨렸다. 같이 찍었던 선배님들과 성철이도 많이 긴장하더라. 보고 나서 오히려 괜찮아졌다. 보기 전까지는 어떻게 나올지 몰라서 긴장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또 손담비는 영화를 본 소감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제 위주로 많이 보게 되더라. 첫 주연이다 보니까 연기적인 부분에서 어떻게 평가를 받을지가 제일 궁금한 부분이었다"며 "오빠들이 제가 욕 잘한다는 얘길 너무 많이 해서 그 신이 어떻게 나올지 궁금했는데 잘 나온 것 같다. 떨면서 본 것 같다. 선배님들이 워낙 잘 받쳐주셔서 만족스럽게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손담비는 "전작인 ‘탐정:리턴즈’ 에서는 카메오 출연 같이 나왔었다. 주연은 처음이다 보니까 아무래도 긴장했다. 큰 화면에서 본다는 게 있다보니까 입 모양 등이 너무 자세히 보여서 너무 당황스러웠다. 계속 보다 보니까 매력적으로 다가오더라"면서도 "모든 걸 큰 화면을 통해 한 눈에 볼 수 있다는 면에서 매력을 느꼈다. 영화가 계속 들어온다면 또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배반의 장미’는 오는 18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