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② 손담비 “가수 이미지 강해…’배반의 장미’로 연기 갈증 해소”

0
201810151240396079.jpg

서울 삼청동 영화 ‘배반의 장미’ 배우 손담비 인터뷰. 2018.10.1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배반의 장미’를 통해 연기 갈증을 해소했다고 고백했다.

15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는 영화 ‘배반의 장미'(감독 박진영)에서 남다른 사연의 미스터리한 여인 미지 역을 맡은 손담비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배반의 장미’는 슬픈 인생사를 뒤로 하고 떠날 결심을 했지만 아직 하고픈 것도, 미련도 많은 세 남자와 한 여자의 아주 특별한 하루를 그린 코미디 영화로 손담비 외에 김인권 정상훈 김성철 등이 출연한다.

손담비는 ‘배반의 장미’를 통해 처음으로 스크린 주연을 맡았다. 영화 ‘탐정: 리턴즈’에서 윤사희 역으로 스크린 데뷔 신고식을 치렀지만 주연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손담비는 지난 2007년 가수로 데뷔했고 드라마 ‘드림’ ‘빛과 그림자’ ‘가족끼리 왜 이래’ ‘유미의 방’ ‘미세스캅2’ 등에서 배우로도 활약해왔다.

이날 손담비는 "아무래도 그간 가수에 대한 이미지가 너무 강했다. 어떤 역할을 해도 이미지를 지울 수는 없는 것 같다. 가수 이미지가 워낙 크기 때문에 연기하기 좀 힘들었던 건 사실"이라며 "시간이 지나면서 소속사에도 가수 활동을 안 하겠다고 선언했다. 연기에 집중하고 싶었다. 마지막 목표는 연기와 가수를 같이 하는 것"이라고 털어놨다.

또 손담비는 "이런 걸 이룰 수 있으려면 연기로 먼저 대중 분들에게 다가가는 게 있어야 한다"며 "그래서 ‘배반의 장미’를 통해 연기에 대한 갈증을 많이 덜어낸 것 같다. ‘내가 연기 할 때 이렇게 빠져서 즐겁게 하고 있구나’를 몇 년 만에 느낀 것 같다. 드라마 영화가 다르다 보니 시간적 여유, 생각할 시간도 많았다. 연기 갈증 풀 수 있었던 게 ‘배반의 장미’가 아니었나 한다"고 덧붙였다.

손담비는 배우 활동을 시작하며 캔디형 캐릭터, 형사 역할 등에 도전해왔다고도 했다. 그는 "아무래도 가수 활동 때와 다른 이미지를 보여주고 싶어서 선택했다. 가장 제안이 많이 들어온 캐릭터는 부잣집 딸이나 차도녀, 그런 도회적인 캐릭터였는데 한번도 하진 않았다. 이미지가 겹칠 것 같았다. 너무 뻔한 것 같기도 하고 가수 이미지와 오버랩 될 것 같더라. 캔디, 형사 역할을 일부러 찾았다"고 회상했다.

그는 "형사는 액션도 있기 때문에 차별화를 두기 위해 처음부터 섹시한 건 하지 말자 했다"며 "’배반의 장미’를 하면서 제 안에 그래도 코믹적인 게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남들이 보기에는 웃길 때가 많다고 말을 해줬다. 그게 뭔지 몰랐는데 꿈틀거리는 코믹 본능이 있구나 알게 됐다. 또 연기하면서도 섹시한 역할을 제대로 한 번 해보자는 게 강했기 때문에 그런 면에서 많이 충족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배반의 장미’는 오는 18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