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 장정석 감독 “해커 빼고 모두 불펜 대기…서건창은 DH로만”

0
201810151444569175.jpg

넥센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이 1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 넥센 히어로즈-KIA 타이거즈 미디어데이에서 포부를 밝히고 있다. 양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은 오는 16일 고척 스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넥센 히어로즈의 장정석 감독이 총력전을 펼쳐서라도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1차전만 치르고 끝내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넥센의 장 감독과 박병호, 이정후, KIA의 김기태 감독과 안치홍, 김윤동은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시리즈를 앞둔 각오를 전했다.

이날 참석한 6명 가운데 가장 먼저 마이크를 잡은 장 감독은 "시즌을 돌아보면 많은 일이 있었다. 그때마다 허문회 수석코치를 비롯한 코치들이 경기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줬다"고 전했다.

이어 "베테랑 이택근을 비롯한 중고참 선수들이 젊은 선수들을 잘 이끌어줘 여기까지 왔다. 어렵게 올라온 만큼 쉽게 물러서지 않는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리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1차전 선발은 11승 7패 1홀드, 평균자책점 3.84를 기록한 외국인 투수 제이크 브리검이다. 장 감독은 이 결정에 대해 "최근 페이스가 가장 좋았다. 팀 분위기가 가장 중요한데, 시즌 막판 에이스로서 좋은 기량을 보여줘 브리검을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브리검은 지난 12일 수원 KT전에 구원으로 나서 2⅓이닝 1피안타 2탈삼진 2볼넷 무실점하고 홀드를 따낸 바 있다. 3일 휴식 후 등판이지만 선발 등판만큼 긴 이닝이 아니었고, 당시 출전도 미리 계획된 것이었다는 점에서 큰 문제는 아니라고 보고 있다.

"우천 취소된 경기가 적어 감각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했고, 마지막까지 3위 경쟁을 하고 있어 브리검을 (구원)등판시키기로 했다. 지속적으로 브랜든 나이트 코치와 대화하며 일정을 조정했기 때문에 내일 선발 등판에는 무리가 없을 것"이라는 게 장 감독의 의견이다.

1차전에 패할 경우 2차전 선발 등판이 예상되는 에릭 해커를 제외하면 모두 불펜에서 대기한다. 1차전을 꼭 잡겠다는 의도다. 장 감독은 "첫 경기를 잡으면 끝나기 때문에 해커를 제외한 나머지 선발들도 1차전에 대기한다. 통할지 안 통할지는 모르겠지만 경기 흐름에 따라 (각 투수의) 투입 시기를 결정하겠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정강이 부상에서 복귀한 뒤 지명타자로만 출전했던 서건창은 포스트시즌에도 똑같이 활용한다.

장 감독은 서건창에 대해 "서건창은 부상 이후 수비를 하지 않고 지명타자로만 나왔다. 2루수 특성상 움직임이 많기 때문에 이번 시즌에는 수비 부담을 주기보다 공격에서만 도움을 받으려 한다. 내일은 (전체적으로) 수비 위주의 라인업을 구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