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KIA 에이스…양현종의 책임감, ‘희망과 우려’ 공존

0
201810151514471707.jpg

KIA 타이거즈 양현종이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 1차전에 선발 등판한다. /뉴스1 DB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역시 KIA 타이거즈의 에이스는 양현종이다. KIA로서는 지면 탈락인 ‘끝장 승부’로 펼쳐지는 와일드카드 결정 1차전에 양현종이 선발 중책을 맡았다.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 미디어데이가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장정석 넥센 감독, 김기태 KIA 감독과 양 팀 대표 선수 2명 씩(넥센 박병호 이정후, KIA 안치홍 김윤동)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양 팀 감독은 15일 열리는 1차전 선발 투수를 공개했다. 넥센은 제이크 브리검, KIA는 양현종이다. 두 선수 모두 예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하지만 양현종의 등판에는 물음표가 붙어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양현종은 지난 3일 삼성 라이온즈전(3이닝 5실점)에서 옆구리 근육이 손상되는 부상을 입었다. 이튿날 1군에서 말소된 양현종은 더 이상 정규시즌 마운드에 오르지 않았다.

부상으로 인해 양현종이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나오지 못할 가능성도 있었다. 그러나 양현종의 등판 의지가 강했고, 몸 상태에 큰 이상이 없다는 코칭스태프의 판단에 따라 양현종의 1차선 선발 등판이 결정됐다.

김기태 감독은 투구수 등 양현종의 활용 계획을 묻는 질문에 "잘 던져주면 좋겠지만 내일 컨디션이 가장 중요하다"며 "한 경기만 지면 끝이다. 투구수가 몇 개라고 아직 확실하게 말하긴 어렵다. 코칭스태프와 상의를 해보겠다"고 대답했다.

양현종의 등판에는 희망과 우려가 공존한다. 일단 팀의 에이스가 등판한다는 것 자체가 동료들의 사기를 크게 끌어올릴 수 있다.

또한 양현종은 올 시즌 넥센전 2경기에 등판해 2승, 평균자책점 1.29로 매우 강했다. 4월7일 광주에서 6이닝 1실점, 5월15일 고척에서 8이닝 1실점으로 나란히 승리를 챙겼다.

그러나 양현종이 2승을 따낼 당시 넥센과 지금의 넥센은 차이가 크다. 양현종은 박병호가 부상으로 빠져 있는 시기에 넥센을 한 차례 상대했으며, 최근 불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는 제리 샌즈가 합류한 뒤에는 넥센전 등판이 없다.

가장 큰 변수는 양현종의 몸상태다. 시즌 막바지 부상으로 1군에서 말소됐고, 올 시즌 아시안게임 참가로 쉴 틈도 없었다. 5년 연속 170이닝 이상을 소화했고, 그 사이 국제대회에도 나섰기 때문에 양현종의 건강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다.

김기태 감독의 말처럼 당일 컨디션이 가장 중요하다. 좋은 구위를 보여준다면 100개 안팎의 투구수까지 활용이 가능하다. 구위가 별로라면 굳이 양현종을 길게 던지게 할 필요가 없다. 김 감독은 불펜을 총동원할 것이라는 뜻도 밝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