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 오는 11월 컴백 확정…4년만에 미니앨범

0
201810161117260278.jpg

씨제스엔터테인먼트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보컬 그룹 노을이 오는 11월 컴백한다.

16일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보컬그룹 노을이 11월 5일 미니앨범을 발매한다. 노을만의 뛰어난 가창력과 탁월한 감성 표현이 녹아든 앨범으로 네 사람의 감미로운 보이스에 흠뻑 매료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지난 2015년 발매한 세 번째 미니앨범 ‘보이지 않는 것들’ 이후 약 4년 만에 발매하는 미니앨범으로, 얼마 전 발표한 노을의 연말 전국투어 소식과 더불어 팬들에게 더욱 기쁜 선물이 될 예정이다.

지난 3월 발표한 싱글 ‘그날의 너에게’는 공개 직후 음원 차트 상위권에 안착하며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와 감동을 전하고 싶다던 그들의 진심이 리스너들의 마음을 움직였다는 평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노을은 "겨울이 다가오며 짙은 감성을 터치할 음악이 필요한 시기다. 우리만의 감성과 보이스로 찾아 뵐 예정이며, 오랜만의 미니앨범인 만큼 사랑과 이별의 공감 가는 가사와 사운드로 늦가을에 꼭 맞는 음반을 만들어 좋은 음악을 들려드릴 예정"이라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한편 노을은 현재 미니앨범 작업에 한창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