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샤 측 “완린, 저칼륨혈증 소견…본가에서 휴식 중”

0
201810161532412433.jpg

걸그룹 샤샤(SHA SHA) 완린©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걸그룹 샤샤 멤버 완린의 건강 상태에 대해 소속사 측이 입장을 밝혔다.

16일 샤샤 소속사 메이저엔터테인먼트 측은 "완린이 신장 기능 이상으로 저칼륨혈증이라는 의사 소견을 받았다"며 "현재 본가로 돌아가서 안정을 취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중국 병원에서 정확한 검진과 함께 치료에 전념할 예정이며,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게끔 당사 또한 완린에게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완린에게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한 소속사 측은 "회복 후 돌아올 완린과 열심히 활동할 샤샤에게 앞으로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메이저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샤샤 소속사 메이저엔터테인먼트입니다.

샤샤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멤버 완린의 건강 상태 관련해 소식을 전하려 합니다.

완린은 신장 기능 이상으로 저칼륨혈증이라는 의사 소견을 받아 현재 중국 본가로 돌아가서 안정을 취하는 중입니다.

중국 병원에서 정확한 검진과 함께 치료에 전념할 예정이며,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게끔 당사 또한 완린에게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회복 후 돌아올 완린과 열심히 활동할 샤샤에게 앞으로도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