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타인’ 염정아 “전업주부 역할, 평범女 연기에 주안점”

0
201810161641532659.jpg

뉴스1 © News1 DB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염정아가 ‘완벽한 타인’ 출연 이유를 밝혔다.

염정아는 16일 오후 2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롯데시네마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완벽한 타인'(감독 이재규) 언론시사회에서 "출연 계기는 시나리오가 너무 재미있었고 기발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좋은 배우들과 함께 연기했을 때 어떤 시너지가 있을까 기대가 있었다"며 "제가 맡은 역할은 이 시대 살고 있는 전업주부를 대표하는 인물이라고 봤다. 가장 평범한 여자를 연기한다 생각하고 거기에 주안점을 뒀다. 다른 친구들과의 연기 호흡을 잘 맞출 수 있도록 신경을 많이 썼다"고 고백했다.

한편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31일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