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타인’ 유해진 “애드리브, 윤경호가 워낙 잘 받아줘”

0
201810161652318042.jpg

배우 유해진이 16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열린 영화 ‘완벽한 타인’ 언론 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10.16/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유해진이 ‘완벽한 타인’을 본 소감을 밝혔다.

유해진은 16일 오후 2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롯데시네마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완벽한 타인'(감독 이재규) 언론시사회에서 "웃음만 쫓아가는 영화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극 중 조진웅씨 개인사, 한 가족의 이야기나 이런 것들이 굉장히 잘 드러나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런 게 기억에 남는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또 유해진은 애드리브에 대해 "처음 시작할 때 상황이 재미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상황에 따른 웃음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소소한 재미가 있어야 한다고 봤다"며 "애드리브는 윤경호씨가 워낙 잘 받아줬다. 상의를 해서 만들었던 장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31일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