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완벽한 타인’ 유해진→조진웅까지…제대로 터뜨린 폰해제 게임(종합)

0
201810161709320324.jpg

16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열린 영화 ‘완벽한 타인’ 언론 시사회에서 영화의 주역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18.10.16/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201810161709337118.jpg

배우 유해진이 16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열린 영화 ‘완벽한 타인’ 언론 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10.16/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201810161709339110.jpg

배우 조진웅이 16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열린 영화 ‘완벽한 타인’ 언론 시사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2018.10.16/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201810161709342970.jpg

배우 이서진이 16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열린 영화 ‘완벽한 타인’ 언론 시사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2018.10.16/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완벽한 타인’이 폰 잠금해제 게임이라는 신선한 소재로 10월 극장가 흥행을 정조준한다. 유해진과 조진웅, 이서진 등 배우 7인의 코믹 케미스트리와 탄탄하고 쫀쫀한, 밀도 높은 전개의 서사가 웃음과 긴장감을 다잡았다.

16일 오후 2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롯데시네마 롯데월드타워에서 영화 ‘완벽한 타인'(감독 이재규)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이재규 감독을 비롯해 유해진 조진웅 이서진 염정아 김지수 송하윤 윤경호 등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드라마 ‘다모’ ‘더 킹’과 영화 ‘역린’으로 흥행에 성공한 이재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재규 감독은 "그 어느 나라보다 미디어 기기나 휴대전화 혹은 SNS가 삶에 친밀한 나라인 것 같다. 세대를 불문하고 스마트폰 없이 살아갈 수 없다"며 "이 영화를 보면서 관객들이 자기 삶의 이야기 같은 부분 같다고 느꼈으면 했다. 우스꽝스러운 상황을 보면서 즐겁게 웃으실 수 있지만 웃음 속에서 삶을 변추하고 위로도 받았으면 좋겠다는 점에서 이 영화를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유해진은 극 중 보수적인 변호사 태수 역으로 웃음을 책임졌다. 그는 "웃음만 쫓아가는 영화가 아닌 것 같다"며 "극 중 조진웅씨 개인사, 한 가족의 이야기나 이런 것들이 굉장히 잘 드러나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런 게 기억에 남는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또 애드리브에 대해 "처음 시작할 때 상황이 재미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상황에 따른 웃음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소소한 재미가 있어야 한다고 봤다"며 "애드리브는 윤경호씨가 워낙 잘 받아줬다"고 연기 호흡에 대해 회상했다.

극 중 태수의 아내이자 전업주부 수현 역을 맡은 염정아의 활약도 돋보였다. 그는 "출연 계기는 시나리오가 너무 재미있었고 기발했다"면서 "좋은 배우들과 함께 연기했을 때 어떤 시너지가 있을까 기대가 있었다"고 출연 계기에 대해 밝혔다. 또 염정아는 "제가 맡은 역할은 이 시대 살고 있는 전업주부를 대표하는 인물이라고 봤다. 가장 평범한 여자를 연기한다 생각하고 거기에 주안점을 뒀다. 다른 친구들과의 연기 호흡을 잘 맞출 수 있도록 신경을 많이 썼다"고 설명했다.

송하윤과 부부 호흡을 맞추며 꽃중년 사장 준모 역을 소화한 이서진의 능청스러운 연기 변신도 인상적이었다. 이서진은 "오랜만에 영화 촬영해서 좋았다"며 3년 만의 스크린 복귀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재규 감독과 인연이 있어서 전체적으로 믿고 간 부분이 있었다. 함께 한 배우들과도 부족한 부분 채워나갈 수 있어서 좋았다"며 "능글맞은 캐릭터는 어렵고 힘든 캐릭터라 생각했다. 아무래도 다른 두 가족은 오래 결혼생활한 콘셉트였던 반면 나는 신혼생활 중인 캐릭터였다. 그나마 쉽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영화 ‘독전’과 ‘공작’에 이어 ‘완벽한 타인’으로 올해 영화 흥행 3연타를 노리는 조진웅도 작품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독전’과 ‘공작’이 잘 됐다. 저도 같이 작업한 것에 만족하고 영광이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대박, 흥행 보다도 영화가 완성돼서 관객 만난다는 것 자체가 큰 영광"이라며 "이번엔 다른 이야기로 만나게 됐는데 느낌과 결이 다른 영화를 소개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다르다. 이전 작품은 영화를 보고 나서 소화시키는 데 시간이 걸렸던 반면 이 영화는 공감이 됐다"고 영화에서 만족한 부분에 대해 이야기했다.

‘완벽한 타인’에서는 염정아, 김지수 그리고 송하윤 등 여성 배우들의 활약도 깊은 인상을 남겼다. 김지수는 "시나리오 읽었던 것 보다 재미있게 나왔다는 생각이 들어 다행"이라며 작품을 본 소감을 남겼다. 또 "영화에서 여배우들이 설 자리가 별로 없다는 얘기를 우리끼리도 많이 한다. ‘완벽한 타인’이 잘 돼서 저희들이 설 자리가 많이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남자 배우들과 동등하게, 동등한 비중으로 같이 할 수 있어 즐겁고 행복했다"고 소감을 고백했다.

한편 ‘완벽한 타인’은 오는 31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