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조성하, 도경수에 “궁으로 가셔야 한다”

0
201810162144320022.jpg

‘백일의 낭군님’ © News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백일의 낭군님’ 조성하가 도경수에게 궁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 김차언(조성하 분)은 원득(도경수 분)을 마주해 무릎을 꿇었다.

당황한 원득에게 김차언은 "궁으로 가셔야 한다. 세자 저하"라고 말했다. 원득은 "세자?"라고 말하며 깜짝 놀란 모습이었다. 이어 "그럼 죽어 있던, 장례를 치렀다던"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김차언은 "세자 저하께서 살아계신다. 이렇듯, 제 눈 앞에"라고 했다. 원득은 "잘못 봤다"라고 말했지만, 김차언은 "잘못 보지 않았다. 전 저하를 아주 오랫동안 봐 왔다. 궁으로 가셔야 한다"라고 밝혔다.

특히 김차언은 "세자비 마마께서 기다리고 계신다. 저하의 아이를 회임한 채로 말이다"라고 설명해 원득을 더욱 놀라게 만들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