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실책’ KIA, ‘호수비 연발’ 넥센…역전된 경험의 차이

0
201810162227341302.jpg

16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 KIA 타이거즈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10대6으로 승리한 넥센 선수들이 자축하고 있다. 넥센은 이날 승리로 준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었다. 201

201810162227354442.jpg

16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 KIA 타이거즈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 5회말 1사 2, 3루 상황 넥센 서건창의 유격수 땅볼 때 KIA 황윤호의 송구실책이 나오자 넥센 선수들이 환호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경험의 차이가 역전된 경기였다. 지난해 통합우승을 차지한 KIA 타이거즈는 실책을 남발하며 무너졌고, 젊음을 자랑하는 넥센 히어로즈는 단단한 수비로 승리에 다가섰다.

정규리그 4위 넥센, 5위 KIA가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와일드카드 결정 1차전을 치렀다. 경기 결과는 넥센의 10-6 역전승. KIA의 뼈아픈 실책 3개가 넥센의 승리로 이어졌다.

정규리그 5위로 가을야구에 턱걸이한 KIA의 믿는구석은 경험이었다. 지난해 통합우승을 차지할 당시 멤버들이 거의 그대로였기 때문. 이날 선발 투수 양현종도 큰 경기 경험이라면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았다.

김기태 KIA 감독은 2년 전에도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올라 LG 트윈스의 벽을 넘지 못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그 땐 경험이 없다보니 부담이 없지않아 있었고, 이번엔 큰 경기를 많이 해봤기 때문에 편하게 경기를 즐길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반대로 2년 만에 가을야구 무대를 밟는 넥센에는 ‘초짜’들이 많았다. 이정후, 김혜성, 김재현 등 주전들을 포함해 국내 선수 총 13명이 처음 포스트시즌을 경험한다. 넥센의 가장 우려스러운 부분이 바로 여기에 있었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부담없이 경기를 즐긴 쪽은 넥센이었다. 넥센은 호수비 퍼레이드로 실점을 막아냈다. 이정후가 5-5 동점이던 7회초 무사 1루에서 최형우의 2루타성 타구를 다이빙 캐치로 걷어낸 뒤 1루 주자 나지완까지 한꺼번에 아웃시킨 것이 대표적이다.

이정후 외에도 김하성, 김민성 등 내야수들도 어려운 타구를 깔끔하게 처리해 위기를 넘겼다. 단단한 수비는 넥센이 경기 흐름을 다시 KIA에 넘겨주지 않은 원동력이었다.

KIA는 실책으로 자멸했다. 5회말에만 실책 3개를 범했다. 그것도 평소에 나오지 않을 어이없는 실책들이 많았다. 포수의 타격방해, 콜 플레이 미스 등이 나왔다. 주전 유격수 김선빈이 사구로 교체 아웃, 대신 투입된 황윤호가 실책을 범하는 등 운이 따르지 않은 측면도 있지만 분명 KIA의 수비력는 평소보다 훨씬 떨어졌다.

5-9로 뒤지다 8회초 이범호의 솔로 홈런으로 6-9로 따라붙은 뒤에도 실책이 나왔다. 안치홍이 이정후의 평범한 땅볼을 뒤로 빠뜨렸다. 이는 또 넥센의 추가점으로 이어졌다.

큰 경기에서는 실책 하나가 승부를 좌우한다. 이날 KIA는 무려 4차례나 실책을 했다. KIA가 이길 수 없는 경기였다.

이날 KIA의 4실책은 역대 와일드카드 결정전 ‘팀 최다 실책’ 신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2016년 1차전에서 LG, 2차전에서 KIA가 각각 기록한 2개였다.

‘경기 최다 실책’ 신기록도 수립됐다. 2016년 1차전에서 KIA와 LG가 도합 3개(LG 2개, KIA 1개)를 범한 것이 현재 최고 기록. 이번엔 KIA에서만 4개가 나왔다.

Facebook Comments